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발포명령자와 이후 은폐 공작까지 규명"

입력 2020-05-17 19:28 수정 2020-05-17 22: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당시 시민들을 향해 발포를 명령한 사람뿐 아니라 이후에 은폐와 왜곡을 한 공작의 실상까지 밝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최근에 출범한 5·18 진상조사위의 활동을 적극적으로 돕겠다는 겁니다.

심수미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40년 전, 5·18 광주민주화운동 소식을 경찰서 유치장에서 들었다고 기억했습니다.

광주에 큰 죄책감과 부채의식을 늘 가지고 있었는데, 지난 정부에서 5·18 정신이 존중받지 못해 분노했다고 말했습니다.

[기념식에 대통령들이 참석하지도 않고, 그리고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도 못하게 해서 유족들이 따로 기념행사를 가지는, 조금 폄하된다 할까 하는 것이 참으로 분노스러웠습니다.]

문 대통령은 최우선 과제로 진상 규명을 꼽았습니다.

발포에 대한 최종 책임, 헬기 사격까지 하게 된 경위, 이를 숨기기 위한 공작의 실상까지 밝혀져야 한다는 겁니다.

[진실의 토대 위에서만 화해가 있고 통합이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용서도 진실 위에서만 가능한 것이죠.]

또 최근 출범한 5·18 진상조사위원회를 적극적으로 돕고 5·18을 폄훼, 왜곡하는 움직임에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했습니다.

현재는 3·1운동과 4·19 혁명까지만 담긴 헌법 전문에 5.18과 6월 항쟁의 정신이 담겨야 한다고도 강조했습니다.

[4·19혁명 이후에 아주 장기간에 어찌 보면 더 본격적인 군사독재가 있었기 때문에 (현재 헌법 전문은) 부족한 점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문 대통령은 5·18 하면 노무현 전 대통령이 떠오른다고 했습니다.

[87년 5월에는 당시의 노무현 변호사와 제가 주동이 돼서 부산 가톨릭센터에서 '5·18 광주 비디오' 관람회를 가졌습니다. 광주를 확장한 그런 분으로서 기억을 하고 싶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