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5·18 발포명령자 등 진상 규명돼야…적극 뒷받침할 것"

입력 2020-05-17 12: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1. 문 대통령 "5·18 발포명령자 등 진상 규명돼야"

[앵커]

이 시각 뉴스룸입니다. 5·18 민주화 운동 40주년을 하루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5·18 진상 규명이 필요하다고, 다시 강조했습니다. 5·18 진상조사위원회 활동도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도 했습니다. 광주 현지에서는 오늘(17일)도 다채로운 행사가 열리고 있습니다.

이희령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이 규명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광주MBC '문재인 대통령의 오일팔' : 그러나 여전히 발포의 명령자가 누구였는지, 발포에 대한 법적인 최종 책임이 어디에 있는지 이런 부분들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또 "헬기사격의 경위와 진실을 은폐하고 왜곡한 공작의 실상까지 다 규명돼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하고, 폄훼하는 발언이 이어지고 있다며 진상규명이 이런 움직임을 없어지게 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를 위해 문 대통령은 5·18 진상조사위원회 활동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이 모든 일이 책임자를 가려내 법적 처벌을 하는 차원을 넘어 화해와 통합의 길로 나아가기 위해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오늘 전국에선 5·18 민주화운동을 기념하는 행사가 열리고 있습니다.

오전 국립 5·18 민주묘지에선 제40주년 5·18 민중항쟁 추모제가 열렸습니다.

저녁엔 광주 임동주교좌성당에서 기념 미사가 진행됩니다.

2. 5·18 당시 경찰관 21명 '부당 징계' 직권 취소

5·18민주화운동 40주기를 맞아 경찰청이 당시 부당하게 징계를 받은 퇴직 경찰관의 징계처분을 직권취소했습니다. 이번에 명예를 회복한 경찰관은, 시민을 훈방했다가 군인에게 구타당한 안수택 전 전남도경 작전과장 등 스물 한명입니다. 경찰은 징계취소 처분을 받은 생존자 5명과 사망자 16명의 유족에게 잘못된 징계로 줄어든 급여를 정산해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3. 내일부터 재난지원금 방문 신청…요일제 적용

내일부터 긴급재난지원금의 방문 신청이 시작됩니다. 지역사랑 상품권과 선불카드는 전국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가능하고, 신용·체크카드 충전도 은행에서 신청할 수 있습니다. 주민등록표상 세대원이나 대리인이 위임장을 지참한 경우 세대주 대신 신청할 수 있고, 신청이 몰리지 않도록 공적 마스크 판매처럼 요일제가 적용됩니다.

4. 전국에 구름…오후부터 수도권·강원 일부 비

오늘은 전국에 구름이 많은 가운데 오후에는 서울과 경기 북부, 강원 북부 지역에 비가 내리겠습니다. 낮 기온은 내륙을 중심으로 25도 이상으로 조금 덥겠고, 서해안과 남해안, 강원 산지에는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습니다. 전국 미세먼지 농도는 '보통' 수준을 보이겠습니다. 지금까지 이 시각 뉴스룸이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