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40주년 맞는 '5·18'…코로나19 여파로 전야제는 취소

입력 2020-05-16 19:27 수정 2020-05-16 20: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금 보시는 사진은 40년 전 오늘(16일) 1980년 5월 16일 광주의 모습입니다. 전남도청 앞에서 시민들은 민족민주화 성회를 열고, 군부의 계엄령 해제와 민주화를 요구했습니다. 시위는 평화로웠습니다. 하지만 다음날, 신군부는 비상계엄을 전국으로 확대했고 여기에 반발하는 시민들을 폭력으로 그러니까 총과 칼로 진압했습니다. 5·18 민주화운동은 여기에 저항하면서 시작됐죠. 40년이 지난 오늘의 광주로 가보겠습니다.

이상엽 기자가 금남로 5·18 민주광장에 나가 있습니다. 이 기자, 그곳 민주광장의 하루를 지켜봤을 텐데요. 오늘 하루 어땠습니까?

[이상엽 기자]

저는 광주 금남로에 있는 5·18 민주광장에 나와 있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5·18 기념행사인 전야제는 취소됐습니다.

하지만 제 뒤로 보이는 것처럼 이렇게 추모 제단이 설치되고 있습니다.

마스크를 쓴 시민들은 이곳 금남로 일대를 천천히 둘러봤습니다.

'역사 왜곡 처벌법 제정', '오월정신 계승'이라는 문구가 적힌 피켓도 눈에 띕니다.

큰 행사는 모두 취소됐지만 작지만 의미 있는 행사들이 마련됐습니다.

상무대 앞엔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하는 이들을 풍자한 그림이 깔렸고 한 시민단체는 주먹밥 만들어 시민들에게 나눠줬습니다.

[앵커]

시민들이 인형탈을 쓰고 금남로 일대를 행진하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이상엽 기자]

'오월, 그날, 후(who)'라는 주제로 오후 2시부터 1시간 30분쯤 행진했습니다.

저희 취재진도 함께 동행하면서 5·18 희생자 가족을 직접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이 소식은 김지성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김지성 기자]

노란 옷을 입은 택시기사.

하얀 면사포를 걸친 신부, 검은 모자를 쓴 중학생까지.

5·18 민주화 운동 40주년을 이틀 앞둔 오늘 옛 전남도청 앞에 39개의 커다란 탈이 등장했습니다.

40년 전 억울하게 죽어간 이들의 모습을 표현한 겁니다. 

5·18 희생자 유가족과 학생, 시민단체 자원 봉사자들이 희생자를 넋을 기리기 위해 함께했습니다.

윤삼례 할머니는 40년 전 세 자녀를 남겨두고 계엄군에게 목숨을 잃은 남편의 인형탈을 직접 만들었습니다.

[윤삼례/5·18 희생자 고 임수춘씨 부인 : (남편이) 다시 살아와서 같이 있는 기분으로… 지금도 같이 놀러 가는 기분이에요. 같이 손잡고 가는…]

광주 지역 학생들도 큰 힘이 됐습니다.

[박소희/광주 래미학교 학생 : (희생자들은) 너무 억울하게 죽은 것 같아서… 그래도 이렇게 잘 민주주의 국가로 갔다는 것에 대해 행복해했으면 좋겠어요. 하늘에서라도…]

인형탈들은 희생자들의 주검이 안치됐던 상무관을 출발해 항쟁의 중심지 금남로를 걸었습니다.

희생자들과 함께 행진한 시민들은 이곳 5·18 민주광장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습니다.

5·18 당시 거리로 나왔던 시민들의 배고픔을 달래줬던 주먹밥도 함께 나눠 먹었습니다.

[홍민기/경북 영주시 : 5·18 민주항쟁 때 주먹밥을 나눠줬을 때도 서로서로 도와주고 그랬던 것들이 이 행사로도 느껴진 것 같아요.]

코로나19 사태로 올해 행사 규모는 줄었지만 5·18을 기억하고자 하는 마음만큼은 뜨거웠습니다.

[앵커]

이상엽 기자, 며칠 전에도 5·18을 폄훼하는 사람들이 몰려왔었는데 오늘은 없었습니까?

[이상엽 기자]

애초 자유연대 등 보수단체는 여기서 5·18 유공자 명단을 공개하라는 집회를 열기로 했었습니다.

오늘은 200명, 내일은 1000명이 참가하기로 예정됐습니다.

하지만 광주시가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집회 금지 행정명령'을 내렸고 보수단체는 이 명령이 부당하다며 지난 8일 법원에 '집행 정지 가처분 신청'을 낸 상황이었습니다.

법원은 어제 광주시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재판부는 "집회의 성격과 목적 그리고 장소가 코로나19 감염 상황에 비춰보면, 집행을 정지할 사유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했습니다.

보수단체 집회가 취소되면서 걱정했던 충돌도 없었습니다.

이들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열기로 했던 민주노총은 대신 5·18 민주묘지에서 합동참배를 진행했습니다.

(영상취재 : 조용희·최대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