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통합당은 뇌가 없다" 면전서 비판 쏟아낸 진중권

입력 2020-05-15 21:02 수정 2020-05-15 21: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주최한 토론회에 참석했습니다. 통합당 의원들이 왜 총선에 참패했는지 분석해달라고 부른 건데요. 진 전 교수는 예상대로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최수연 기자입니다.

[기자]

[진중권/전 동양대 교수 : 통합당에는 그냥 뇌가 없어요. 브레인이 없습니다. 싱크탱크가 옛날에는 여연(여의도연구원) 같은 것 있었죠. 그런데 여연이 언제부터 망가지더라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통합당에 대한 비판을 쏟아냅니다.

그런데 장소가 통합당 의원들이 개최한 토론회입니다.

오신환·유의동 의원이 총선 참패의 원인을 분석해보자며 연 토론회에 토론자로 참석한 겁니다.

이 자리에서 진 전 교수는 통합당이 여전히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매여 있다고도 지적했습니다.

[진중권/전 동양대 교수 : 당 대표가 황교안 씨잖아요. 이것도 딱 보게 되면 탄핵의 강을 못 넘은 겁니다. 탄핵 총리거든요.]

황교안 전 대표가 주도한 공천도 혹평했습니다.

[진중권/전 동양대 교수 : 민경욱 의원이라든지 자르라 그랬잖아요. 계속 사고 칩니다. 안 자르면은. 그마저도 (황 전 대표가) 사람들 살려내는 걸 보고 '와 저 당은 정말 답이 없구나…']

이어지는 비판에 통합당 참석자들의 표정은 어두웠습니다.

진 전 교수가 통합당 행사에 초빙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진중권/전 동양대 교수 : 옛날 같으면 상상도 못 했던 일이잖아요. 평가하고…바람직하게 보고 있습니다.]

토론회를 주최한 오신환 의원은 JTBC에 "외부 비판을 듣고 당의 변화를 시작하려 한 것"이라며 "쓴소리는 맞지만 맞는 말이었다"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