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부, 단기 일자리 55만개 만들기로…공공부문 중심

입력 2020-05-14 21:01 수정 2020-05-14 22: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부가 고용 위기가 커지는 걸 막기 위해서 긴급 대책을 내놨습니다. 공공 부문을 중심으로 모두 156만 개의 일자리를 만들겠단 겁니다. 코로나19로 멈췄던 노인 일자리 사업을 야외 활동을 중심으로 다시 합니다. 또 미뤘던 공무원 시험, 공공기관 시험도 이달부터 다시 치릅니다. 특히, 사정이 급한 만큼 단기 일자리 55만 개를 새로 만들기로 했습니다. 디지털 분야와 청년 일자리가 중심입니다.     

박영우 기자입니다.

[기자]

특수 제작한 차를 타고 달리면서 도로 정보를 모읍니다. 

거리 사진들을 보면서 지도에 반영합니다. 

항공 사진을 참고해서 3차원 건물 그림도 만듭니다. 

경기도 판교의 자동차 내비게이션용 지도를 만드는 업체에서 하는 일들입니다. 

정부는 이런 디지털 분야 일자리를 크게 늘리겠다고 했습니다.

사람과 만나지 않고도 할 수 있고 재택 근무가 가능한 일이 중심입니다. 

[김용범/기획재정부 제1차관 :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사회구조 변화에 대응하여 디지털 기반 대규모 투자 프로젝트 등 추진하는 것이고요. 민간 기반의 지속 가능한 대규모 일자리 창출이 목표입니다.]

정부는 단기 일자리 55만 개를 만들기로 했습니다. 

이 중 40만 개가 공공 부문 일자리입니다. 

대학이나 연구소 보고서를 디지털 자료로 바꾸거나 감염병을 예방하는 작업 등입니다.

민간 일자리도 15만 개 늘립니다. 

5인 이상 중소기업이나 중견기업에서 청년을 더 고용할 수 있도록 정부가 인건비를 지원합니다.

최대 6개월에서 한 주에 40시간까지 일할 수 있습니다.

이번 일자리 마련에는 약 3조 원이 들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신하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