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둘러 '빗장' 푸는 유럽…"다음 달 중순부터 자유여행"

입력 2020-05-14 20:40 수정 2020-05-15 14:54

WHO "코로나19 사라지지 않을 가능성 있다" 경고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WHO "코로나19 사라지지 않을 가능성 있다" 경고


[앵커]

코로나19 빗장 풀기에 나선 유럽 나라들은 벌써 "자유로운 여행"을 목표로 세우고 있습니다. 그 시기가 "다음 달 중순"이란 얘기도 나왔는데요. 당장 예전처럼 돌아가는 건 아무래도 불안해 보입니다. 

김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프랑스 남부 휴양 도시, 칸의 해변입니다.

서핑보드를 갖고 바다로 뛰어드는 사람들은 "이제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악셀/서퍼 : 이제 여기서 수상스포츠를 즐길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다 좋아, 물로 들어가자'고 해 버린 거죠.]

코로나19로 폐쇄됐던 해변이었고 아직 문을 열지 않았지만, 정부가 이동제한 조치를 풀자마자 두려움도 사라졌습니다. 

텅 비었던 파리의 샹젤리제 거리도 다시 사람들로 북적입니다. 

마스크를 쓰고 나와 화장품을 고르는 데 여념이 없습니다. 

영국 런던의 지하철 풍경도 예전으로 돌아갔습니다. 

마스크를 안 쓴 사람이 더 많습니다. 

재택근무 지침이 풀리면서 대중교통이 혼잡해졌습니다. 

독일도 이틀 뒤부터 인접 국가로 가는 국경 검문을 단계적으로 해제하고, 다음 달부턴 아예 이동제한령을 풀 방침입니다. 

[호르스트 제호퍼/독일 내무장관 : 우리의 목표는 다음 달 중순부터 유럽에서 자유롭게 여행하는 것입니다.]

유럽연합 차원에서도 27개 회원국들에 "다음 달 중순까지 국경통제를 점진적으로 해제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마르그레테 베스타게르/EU 집행위원회 부위원장 : 관광산업은 유럽 경제의 중요한 부분입니다. 유럽 전체 GDP의 10%를, 11개 회원국에서는 10% 이상을 차지합니다.]

올여름 관광 특수도 포기할 수 없다는 겁니다. 

세계보건기구, WHO는 "코로나19가 절대 사라지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며 국경 개방으로 인한 2차 유행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영상그래픽 : 김지혜)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