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재난지원금 사용설명서…가전·가구 구매도 된다는데

입력 2020-05-12 20:34 수정 2020-05-12 20: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11일)부터 신청을 받고 있는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어디에서 어떻게 쓸 수 있는지 특히, 컴퓨터를 살 수 있는지 또, 가구를 바꿀 수는 있는지 궁금해하시는 분들 계십니다. 저희가 취재를 해봤더니, 대형매장에선 못 쓰지만 서울의 용산 전자상가나 아현동 가구거리에선 쓸 수가 있습니다. 

이희정 기자가 재난지원금 사용법 자세하게 알려드립니다.

[기자]

용산의 한 전자상가입니다.

컴퓨터, 에어컨, 스마트폰 같은 전자제품을 파는 매장이 수천 곳 모여있습니다.

[여기서 정부 재난지원금 사용할 수 있나요?]

[네 사용 가능하시고요. 신용카드 이용해서 포인트 결제도 가능하시고, 선불카드 이용하는 것도 가능하세요.]

대형 가전매장이나 온라인몰에선 긴급재난지원금을 쓸 수 없지만, 이곳에선 쓸 수 있습니다.

대기업 대리점이 아니라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가게라면 전자제품을 살 수 있는 겁니다.

[정부 관계자 : 영세업체들이니까 그분들은 다 사업체 등록을 따로 하신 분들이잖아요. 다 가능하다고 하네요.]

침대나 책상 같은 가구도 마찬가지입니다.

대형매장은 쓸 수 없는 곳이 많지만, 서울의 아현동처럼 소상공인이 모인 가구거리나 동네 가구점에선 대부분 쓸 수 있습니다.

타이어와 엔진오일은 동네 카센터는 물론 프랜차이즈 가맹점에서도 갈 수 있습니다.

[타이어 전문점 : 정부 지원금 다 사용 가능해요. 보통 타이어 영업매장들은 다 가능하죠.]

다만 직영점은 본사가 있는 지역에서만 쓸 수 있습니다.

본사가 있는 곳에서 쓸 수 있는 건 다른 업종도 마찬가지입니다.

KTX 열차표도 재난지원금으로는 대전시민만 살 수 있습니다.

코레일 본사가 대전에 있어서입니다.

이에 대해 행정안전부는 "전 국민이 쓸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해보겠다"고 말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지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