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의연 "기부금의 41% 위안부 피해자 지원에 써" 해명

입력 2020-05-11 21:10 수정 2020-05-11 22: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수요집회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한 지 나흘 만에 정의기억연대가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기부금의 절반 가까이를 할머니들을 지원하는 데에 썼고 나머지도 단체를 설립한 취지에 맞게 썼다면서 해명했습니다. 

류정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의기억연대는 지난 3년간 회계자료를 공개하며 후원금 의혹을 반박했습니다.

[한경희/정의기억연대 사무총장 : (3년간 일반 기부금이) 22억1900여 만원 정도에서 실제 피해자 지원 사업비로
지출된 비용이 9억1100여 만원으로 41% 정도 됩니다.]

여기엔 일본 정부의 10억 엔을 거부한 8명의 피해 할머니들에게 1억 원씩 지급한 내역이 포함됐습니다.  

정의연은 인권과 명예회복 활동에 주력하고 있고 목적에 맞게 후원금을 지출했다는 입장입니다. 

[이나영/정의기억연대 이사장 : 피해자들의 생활 안정만을 위한 인도적 지원단체, 구호단체가 아닙니다. (그랬다면) 여러분들은 역사교과서에 일본군 위안부, 성노예제 문제를 한 줄도 읽지 못했을 것입니다.]

한일 정부 간 10억 엔 합의를 미리 알았는지에 대해서도 해명했습니다. 

당시 양국 언론은 합의 나흘 전부터 관련 내용을 다뤘는데, 언론에 나온 이상으로 정의연 측이 미리 알진 못했다고 했습니다.

기금 수령 여부도 전적으로 할머니들의 결정에 따랐다고 했습니다.

정의연은 기자회견에 앞서 할머니들께 고개를 숙였지만, 우호적이지 않은 보도와 여론엔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습니다. 

[이나영/정의기억연대 이사장 : 그 역사를 정말 알고 있나? 솔직히 의구심이 들었습니다. 뭐 하고 있었는가, 여러분들은. 책을 한 줄은 읽었을까.]

이런 가운데 정의연 전 이사장이었던 윤미향 당선인의 딸 유학비 기부금 유용 의혹이 불거졌는데, 윤 당선인은 "남편의 '간첩조작 사건' 배상금 등 2억8천여만 원으로 유학 비용을 마련했다"고 해명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