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미 외교 통화 "동맹 확인"…"방위비 조속 타결 노력"

입력 2020-05-07 07:27 수정 2020-05-07 09:37

코로나19 대응 양국 협력 논의
방위비 협상, 김 위원장 건강 이상설 의견도 나눈 듯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코로나19 대응 양국 협력 논의
방위비 협상, 김 위원장 건강 이상설 의견도 나눈 듯

[앵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어제(6일) 전화 통화를 했습니다. 일단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이야기를 나눴고 한·미 동맹의 힘도 다시 확인했다고 양국 정부는 밝혔습니다. 공식적으로 발표되지는 않았지만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 문제와 김정은 북한 국무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 논란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눈 것으로 보입니다.

안태훈 기자입니다.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전화 통화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논의했다는 것입니다.

미 국무부도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의 코로나19 관련 정보공유와 협력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고 알렸습니다.

우리 외교부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도 한국이 성공적으로 총선을 치른데 대해 축하했습니다.

강경화 장관은 최근 지역사회 감염이 거의 없을 정도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감소하고 있지만, 방심하지 않고 철저한 생활방역을 국민에게 당부하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또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미국과 적극적으로 공유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양국 외교 장관은 난항을 겪고 있는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눈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우리 외교부 당국자는 "조속한 타결을 위해 노력하자는 취지로 일반적인 수준에서 의견을 나눴다"며 "이번 전화통화를 계기로 협상의 돌파구가 열린 것 같지는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양국 정부는 강력한 한미 동맹의 힘도 재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김정은 위원장 건강이상설 논란 등 북한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통화는 폼페이오 장관의 요청으로 이뤄졌습니다.

(화면출처 : 미국 국무부 홈페이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