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만 정보기관 간부, 국회 답변서 "김정은 아픈 것"

입력 2020-05-01 13:26

질문 거듭되자 출처 노출 우려하며 "비공식 보고하겠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질문 거듭되자 출처 노출 우려하며 "비공식 보고하겠다"

대만 정보기관 간부, 국회 답변서 "김정은 아픈 것"

최근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이 무성한 가운데, 대만의 국가안전국(NSB·국가정보원 격) 간부가 김 위원장이 아픈 것이라고 말했다고 대만언론이 1일 보도했다.

자유시보와 빈과일보 등에 따르면 추궈정(邱國正) NSB 국장은 전날 입법원(국회) 외교국방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이같이 답변했다.

추 NSB 국장은 김정은 위원장의 건강 여부에 대한 차이스잉(蔡適應) 민진당 입법위원의 질문에 답을 하면서 "병이 났으니까 그래서…"라고 처음에는 말을 흐렸다.

그러나 차이 의원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병이 발생한 것이 확실하냐고 재차 묻자 추 국장은 "맞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남북한이나 일본, 미국 군 부대에 특이한 동향은 없느냐는 추가 질문에 특별한 움직임은 보이지 않는다고 그는 밝혔다.

또 추 국장은 "김정은 위원장이 아직 권력을 장악하고 있느냐"는 왕딩위(王定宇) 민진당 입법위원의 질문에 (북한 권력에) 이상한 점은 보이지 않는다고 답변했다.

추 국장은 김정은 위원장에 대한 질문이 거듭되자 NSB가 외부보다는 정보가 많지만 정보 출처 노출 우려로 여기가 아닌 관련 부서에서 비공식 보고하겠다고도 말했다.

한편 대만언론은 추 국장이 오는 20일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의 집권 2기를 앞둔 개각에서 국방부 부장(장관)으로 영전이 유력한 후보라고 전했다.

옌더파(嚴德發) 현 부장(장관)은 해군 순항훈련 함대 소속의 군함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데 대한 책임으로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