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TK 확진자 '0명'…생활치료센터 운영 종료 '눈물로 배웅'

입력 2020-05-01 07:4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코로나 환자가 급증해서 병상이 모자랐을 때 나온 우리 방역당국의 대책이 생활치료센터였죠. 중증환자들이 병원에 들어갈 수 있도록 경증환자들이 이곳에서 치료를 받았었는데요. 이제 차차 상황이 안정이 되면서 어제(30일)로 모두 문을 닫았습니다.

아직 남아있는 환자들을 병원으로 보내는 이곳 의료진들의 모습 윤두열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환자들이 구급차에 올라탑니다.

생활치료센터에 마지막으로 남아있던 환자들입니다.

완치 판정을 받지 못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계속 받습니다.

[힘내세요. 건강하세요.]

환자들이 모두 떠나자 의료진들은 참았던 눈물을 터트립니다.

[왜 울어? 울지 마, 울지 마.]

이제 할 일이 하나 더 남았습니다.

서로가 서로의 검체를 채취해야 하는 겁니다.

환자와 의료진이 떠난 생활치료센터가 이제 텅 비었습니다.

지금까지 대구와 경북 16개 생활치료센터에서 모두 3037명이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됐습니다.

코로나19 환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병상수가 부족해지자 낸 묘안이 생활치료센터입니다.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와 함께 정부가 국제 표준안으로 제시한 우리만의 방역모델입니다.

[이택후/대구1생활치료센터장 : 전염병 방역에서 생활치료센터는 '신의 한 수'였다고 생각합니다.]

중대본에서 운영하는 생활치료센터는 어제 모두 문을 닫았습니다.

앞으로 해외 입국 환자 등이 머무를 센터는 지자체에서 자체적으로 운영하게 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