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세청, 신천지 특별 세무조사…비자금·탈세 의혹 캔다

입력 2020-04-28 21:01 수정 2020-04-28 21: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서울시에 이어 이번엔 국세청이 신천지에 대한 특별 세무조사에 들어갔습니다. 그동안 불거진 탈세 의혹을 밝히기 위해서입니다. 이만희 총회장이 비자금을 만들었는지, 신천지가 자격도 없이 신도들에게 기부금 영수증을 끊어줬는지를 확인할 계획입니다.

성화선 기자입니다.

[기자]

국세청 조사관 200여 명은 오늘(28일) 오전 전국 신천지 교회에 대한 현장 조사에 나섰습니다.

조사를 맡은 건 대기업 등에 대한 특별 세무조사를 전담하는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입니다.

국세청은 코로나19 확산 과정에서 피해자 등이 제기한 이만희 총회장과 신천지의 탈세 의혹을 밝히는 데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입니다.

피해자들 사이에서는 이 총회장이 헌금을 빼돌리고 교회를 새로 짓는 과정에서 비자금을 만들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신강식/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대표 (지난 3월 5일 / 기자회견) : 엄청난 규모의 비자금 조성이 쉽게 이뤄질 수 있는 구조입니다. 업무상 횡령이 발생할 수 있는 폐쇄적인 조직입니다.]

이 같은 의혹이 사실로 밝혀지면 이 총회장에겐 종합소득세 탈루 혐의가 적용될 수 있습니다.

또 다른 쟁점은 신천지가 자격을 갖추지 않은 채 신도들에게 연말정산용으로 기부금 영수증을 발급해줬느냐입니다.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는 기부금 영수증은 사단법인만 발급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신천지 교회의 부속기관 중 사단법인으로 등록하지 않은 곳이 있다는 게 피해자들의 주장입니다.

서울시는 지난달부터 신천지가 종교시설이라며 지방세 감면 혜택을 받은 부동산을 용도에 맞게 사용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