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팩트체크] '63 대 36' 사전투표 조작 증거? 살펴보니

입력 2020-04-21 21:13 수정 2020-04-21 22:4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기자]

어제(20일)에 이어서 사전투표 조작 음모론을 다룹니다.

오늘은 이 "사전투표 결과 속에 수상한 비율이 발견됐다", 이른바 '63대 36' 음모론을 검증합니다.

[앵커]

팩트체크 이가혁 기자 나와 있습니다. 그러니까 '63 대 36' '이게 민주당 득표수 대 통합당 득표수다, 그런데 이게 좀 수상하다, 이런 거죠?

[기자]

네, 그게 음모론 내용인데요.

민주당과 통합당이 받은 사전투표 득표 비율이 63 대 36으로 서울, 경기, 인천 이 세 지역에서 동일하다는 겁니다.

우연으로는 도저히 이렇게 나올 수 없다는 주장인데, 직접 한번 들어보시죠.

[(화면출처: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 지난 19일 : 63 대 36의 놀라운 법칙, 화면 다시 한번 보여주실까요? 이게 정말 놀랍지 않습니까? 데이터를 들여다보기 시작하니까 이거는 진짜 이상한 거예요. 숫자는 거짓말을 하지 않습니다.]

[앵커]

'숫자는 거짓말은 하지 않는다, 과학이다' 이런 식의 주장인 것인데, 이게 실제로 통계적으로 신빙성이 있는 주장입니까?

[기자]

그렇지는 않습니다. 우선, 이 숫자는 선거 결과에 대해 특정한 통계적인 의미를 갖는 수치라고 보기 어렵습니다.

63 대 36이라는 숫자 자체가 자의적인 조합으로 만들어진 것이기 때문이죠.

민주당과 통합당, 이 두 당이 얻은 표만 더해서 분모에 놓고 각각 백분율을 구한 것입니다.

반면에 실제 선거에서는 민주당, 통합당 외에도 민생당, 정의당 등 다른 정당 후보나 무소속 후보들이 표를 받았죠.

화면 오른쪽에 나올 그래프가 다른 정당과 무소속 후보들까지 표시한 실제 득표율입니다.

중앙선관위 홈페이지에서 원래 자료를 찾을 수 있습니다.

이 실제 통계를 보면, 서울, 경기, 인천 세 지역에서 민주당이 58에서 61%정도, 통합당은 33에서 34%정도를 얻었습니다.

타당한 변수를 일부러 제외하지 않으면 드러나는 숫자는 63 대 36이 아니라, 바로 이 오른쪽에 보시는 이런 숫자들입니다.

수도권 세 개 시·도 사전투표에서 거대양당 지지 성향이 굉장히 비슷했다, 이렇게 통계적으로는 해석을 내릴 수 있는 겁니다.

게다가 서울, 경기, 인천 이렇게 광역 단위로 뭉쳐서 산출한, 이 63대 36이라는 주장은 좀 더 따져보면 그 자체로 매우 무리한 해석입니다.

서울, 경기, 인천이라는 말속에 바로 함정이 있습니다.

이 지역은 화면에 나열되어있는 것처럼, 서울 49개, 경기 59개, 인천 13개 등 총 121개 선거구로 쭉 나뉘는 곳들입니다.

큰 선거구들이 있는 곳이죠.

음모론 주장대로 팩트체크 팀이 양당만의 사전투표 득표비율을 다 계산해서 나열해봤습니다.

숫자를 보면 다 다릅니다.

63으로 비슷하게 나온 곳도 있지만, 50 몇, 70 몇 등 각기 다릅니다.

음모론이 사실이라면 이 121개 선거구 각각의 선거 결과가 모두 이것을 종합했을 때, 서울, 경기, 인천에서 63대 36이 되도록 사전에 다 일일이 조작됐다는 뜻입니다.

이 두 당 말고 후보를 낸 다른 정당의 무소속 후보에게 갈 이런 표까지 모두 정해진 비율로 모두 조작돼야 합니다.

이런 일을 들키지 않고 몰래 한다는 건 실제 선거 제도를 고려하면 불가능합니다.

[앵커]

그렇겠죠. 그런데 유튜브에서는 얼마 전 "아이돌 경연프로그램 순위 조작 사건과 비슷한 양상이다" 이런 주장이 나오는데, 실제 선거하고 방송사 ARS 투표하고 비교를 할 수 없는 게 아니겠어요?

[기자]

상식적으로 봐도 비교할 수 없습니다..

이번 총선 관리에 직접 투입된 인원 한번 보시죠.

선관위 직원 2900명을 포함해서 사전투표부터 개표까지 직접 관리하고 참관하는 사람만 수십만 명입니다.

여기엔 공무원, 여야 추천 위원, 일반 시민 등 다양합니다.

지금 나오는 유튜브 등에서 제기되는 음모론은 결국 이런 각 단계의 모든 사람들이 한꺼번에 속거나 상당수 조작에 가담했다는 것을 전제로 투표 조작 주장을 하는 겁니다.

이렇게 불가능에 가까운 무리 전제는 숨기고 있는 것, 또 합리적인 통계해석을 놔두고 자의적인 숫자를 찾아서 선거 결과가 조작이다, 라고 주장하는 것, 이게 바로 음모론입니다.

[앵커]

잘 들었습니다. 팩트체크 이가혁 기자였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