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총선 앞둔 여야…"전 국민에 재난지원금" 주도권 경쟁

입력 2020-04-06 20:10 수정 2020-04-24 21:52

민주당 "대상 소득하위 70%→100%로 늘린다"
통합당, 입장 바꿔 "전 국민에 50만원씩"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민주당 "대상 소득하위 70%→100%로 늘린다"
통합당, 입장 바꿔 "전 국민에 50만원씩"


[앵커]

오늘(6일)부터 새로운 스튜디오에서 뉴스룸을 진행합니다. 개편을 맞아 준비한 새로운 코너를 비롯해 보다 알찬 소식으로 시청자 여러분을 찾아 뵙겠습니다. 첫 소식입니다. 총선이 열흘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정치권에서는 코로나19와 관련한 현금성 지원을 두고 다시 논쟁에 불이 붙었습니다. 정부가 소득의 하위 70%에게 지원금을 주기로 한 지 딱 일주일 만입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많게는 가구당 100만 원씩을 주는 지원금의 대상을 모든 가구로 늘리자고 주장했습니다.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이 모든 국민에게 50만 원씩을 주자고 하자 곧바로 대응한 것입니다.

먼저 김소현 기자입니다.

[기자]

부산을 찾은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선거대책회의에서 재난지원금 얘기부터 꺼냈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공동상임선대위원장) : 국민 전원이 국가로부터 보호받고 있다는 자기 확신을 가질 수 있는 그런 대책을 마련하도록…]

당정청 논의를 거쳐 지난달 30일 대통령이 내린 최종결정을 재조정하겠다는 것입니다.

당시 결정은 소득하위 70% 가구에게 최대 100만 원씩을 주자는 것이었습니다.

이걸 상위 30%에게까지 늘리자는 주장입니다.

민주당은 이 30%를 늘리는 데 4조 원 정도가 더 든다며 총선 직후 추경안에 반영해 통과시키겠다는 입장입니다.

여당의 이런 움직임의 배경에는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있습니다.

재난지원금을 '총선용 현금 살포'라고 비판해오다 어제 갑자기 입장을 바꿔 모든 국민에게 50만 원씩을 주자고 제안한 것입니다.

다만 통합당은 올해 예산 중 100조 원을 '코로나 예산'으로 재편성한 뒤 그중에서 지원을 하자는 주장입니다.

정부-여당의 지원책과는 차별화해 현금성 지원금의 주도권을 쥐겠다는 것입니다.

[김종인/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 (정부가 소득하위 70%) 가구당 (최대) 100만원씩을 준다고 얘기를 해 놓고 이게 언제 줄지도 모르는…]

다른 당들도 총선을 앞두고 지원금 정책 경쟁에 일찌감치 뛰어든 상태입니다.

이에 대해 일단 청와대는 "총선 전까지는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겠다"며 거리를 두고 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오늘 발표 전에 청와대와 정부에 당의 입장이 충분히 전달된 걸로 안다"고 주장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윤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