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원순 "서울시·정부 지원금 모두 받게…최대 155만원"

입력 2020-04-02 21:06 수정 2020-04-24 21: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부가 현금성 지원을 하기로 하면서 지자체들이 이미 주기로 한 지원금은 어떻게 할 건가가 쟁점이죠. 서울시는 두 곳 모두에서 지원을 받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송지혜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과 지자체 지원금을 같이 받을 수 있는지 문의가 쏟아지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설명에 나섰습니다.

[박원순/서울시장 :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둘 다 받으실 수 있습니다. (정부와) 지자체 분담 비율을 8대 2를 기준으로 약 3500억원에 달하는 추가 재원 마련을 위해서…]

정부는 오늘(2일) 첫 TF 회의를 열고 서울시의 이 같은 방안을 비롯해 지자체별 방안을 받아들일 수 있는지 검토했습니다.

서울시엔 20% 넘는 분담을 요청했지만, 서울시가 20%만 내고 따로 시민들에게 추가지원금을 주겠다고 역제안해서입니다.

서울시의 제안이 받아들여지면 서울시민은 5인 가족을 기준으로 정부와 서울시 지원금을 합쳐 최대 155만 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정부는 지원금을 주기로 한 하위 70%의 기준을 어떻게 정할지도 논의했습니다.

소득이 적더라도 재산이 많으면 지원대상에서 뺄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은행은 금융시장이 얼어붙지 않도록 무제한으로 돈을 푸는 '한국판 양적완화' 정책을 오늘 처음 시행했습니다.

금융권의 환매조건부채권을 5조 원어치 넘게 사들인 겁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통상 은행에만 대출해줬지만 비상시에는 증권사나 카드사 같은 2금융권에도 대출해주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재욱)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