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거리두기' 지속…벚꽃명소 윤중로·석촌호수 당분간 폐쇄

입력 2020-03-28 19:30 수정 2020-03-28 19:5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렇게 멈출 듯 멈출 듯하면서도 여기저기서 일어나는 집단 감염을 막으려면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도 잘 지켜야 하죠. 주말인 데다 곳곳에 봄꽃이 피고 있는데요. 야외라고 해서 안전한 것은 아닙니다. 꽃나들이를 갔다가 거기서 감염된 경우도 있는 만큼, 서울 윤중로와 석촌호수 벚꽃길은 출입을 통제합니다.

이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여의도 윤중로엔 벌써부터 벚꽃이 피어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다음 주부터 이 길이 통제되면서 이곳에서 벚꽃놀이를 즐기긴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통제 지역은 국회 뒷길 1.6km 구간입니다.

차로는 오는 1일부터 11일까지, 보행로는 2일부터 10일까지 출입이 금지됩니다.

작년 벚꽃축제 기간엔 여의도에 500만 명 넘게 모였는데, 코로나19 집단 감염을 막기 위해 인파가 몰리는 걸 차단한 겁니다.

또 방역당국은 경찰 등과 협조해 연인원 3000명의 안전 질서 요원도 배치할 계획입니다.

벚꽃 풍경으로 유명한 송파구 석촌호수는 오늘(28일) 오전 이미 폐쇄됐습니다.

석촌호수는 다음 달 12일 다시 개방될 예정입니다.

지자체는 안전을 위해 고강도 조치를 내렸다며, 시민들에게 양해를 부탁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조성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