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또 연기? 온라인 수업?…교육부 '개학 여부' 내주 초 결정

입력 2020-03-27 21:40 수정 2020-04-14 18: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다음 달 6일 개학을 할 수 있을지, 이런저런 얘기가 많습니다. 하더라도 학교가 아닌 집에서 온라인 수업이 이뤄질 가능성도 있는데요. 교육부가 다음 주 초에 개학을 또 한 번 연기할지, 수업은 어떻게 할지 등을 결정합니다.

강버들 기자입니다.

[기자]

다음 달 6일 예정대로 개학을 할지, 한다면 어떤 형태가 될지 다음 주 초 정해집니다.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여론조사가 이뤄지고 있고 내일(28일) 정세균 국무총리와 시도 교육감들이 만나 논의할 예정입니다.

대한의사협회는 개학을 더 미루라고 권고하기도 했습니다.

학교에 가는 대신 '온라인 개학'을 통해 당분간 원격 수업을 할 가능성이 큽니다.

교육부가 내놓은 원격 수업 형태는 실시간 쌍방향 수업 등 크게 세 가지입니다.

[송경훈/밀양여고 교사 (원격수업 시연) : 안녕하세요? 학생 여러분들! 과학 하면 떠오르는 단어를 한번 적어 볼까요?]

다음 주엔 어떤 식으로든 미리 원격 수업을 해보라고 하지만, 현장에선 걱정이 많습니다.

[서울 A중학교 교사 : 온라인으로 어떻게 수업해야 될지 저희에게 연수를 해야 하잖아요. 그런 것도 하나 없는 상황에서…]

수업의 질이 얼굴을 마주할 때보다 떨어질 수밖에 없고.

[백운희/정치하는엄마들 공동대표 : 초등 저학년은 타격이 클 것이다…학습에 대한 흥미도 저해될 것이고, 옆에서 누가 도와주지 않으면 안 된다는 거…]

초등학교 저학년이나 장애 학생에겐 원격 수업 자체가 무리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 유정배)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