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5세 아들이 "엄마, 저 죽나요"…영국 울린 안타까운 사연

입력 2020-03-26 21:17 수정 2020-03-27 13:17

영국 확진자 수 한국 추월…찰스 왕세자도 감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영국 확진자 수 한국 추월…찰스 왕세자도 감염


[앵커]

유럽에선 이제 영국과 스위스도 한국보다 코로나19 환자가 많아졌습니다. 영국의 찰스 왕세자도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다섯 살 난 아들이 확진을 받았다는 영국인 엄마의 SNS 글은 수만 번 공유되고 있습니다. 

윤샘이나 기자입니다. 

[기자]

"아들이 제게 자신이 죽는 거냐고 물었습니다."

영국 잉글랜드 우스터셔에 사는 한 엄마가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입니다. 

다섯 살 난 아들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에 있다고 했습니다. 

아들은 42도가 넘는 고열에 시달리고 구토와 환각 증세를 겪고 있다고 알렸습니다.

"엄마로서 가슴이 찢어지는 것 같다"며 "모두가 잠시 동안 집에 머물자"고 호소했습니다. 

영국에서 전 국민 이동금지령이 내려진 지 사흘째, 이 사연은 소셜 미디어상에서 수만 차례 공유되면서 공감을 사고 있습니다. 

영국은 하루 만에 확진자가 1천4백여 명, 사망자가 마흔 명 이상 추가로 나오면서 한국보다 피해가 커졌습니다. 

찰스 왕세자도 확진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입니다. 

스위스도 확진자 수 1만 명을 넘었고, 사망자 수도 150여 명에 이릅니다.

영국과 스위스가 이제 막 한국보다 피해가 커지는 모습이지만 이탈리아나 스페인, 독일과 프랑스 등 주요 유럽 나라들의 상황은 훨씬 전에 악화됐습니다. 

특히 이탈리아와 스페인의 사망자 수는 중국을 넘어섰습니다. 

이탈리아는 누적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도 점점 높아져 10%를 넘어섰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신규·유정배 / 영상그래픽 : 한영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