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세계 각국 지원요청 쇄도…"한국, 방역에 결정적 역할"

입력 2020-03-25 20:52 수정 2020-03-27 15:58

47개국서 '한국 코로나19 진단 키트' 수입 요청
"덴마크, 진단키트 거부했다가 대국민 사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47개국서 '한국 코로나19 진단 키트' 수입 요청
"덴마크, 진단키트 거부했다가 대국민 사과"


[앵커]

이렇게 우리나라의 진단 키트를 수입하고 싶다는 데는 이란과 네덜란드를 비롯한 40개국, 또 인도적인 지원을 해달라는 데는 30개국이 넘습니다. 독일은 우리나라의 검사 방식을 적극적으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박현주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진단 키트를 수입하고 싶다며 우리 정부나 업체에 요청한 나라는 이란과 네덜란드를 포함해 지금까지 47개국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이나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처럼 정상들이 직접 지원을 요청한 나라도 있습니다.

실제 수출까지 이뤄진 곳은 아랍에미리트에 이어 루마니아와 콜롬비아입니다.

수입 대신 무상으로 인도적 지원을 요청한 나라도 39개국이나 됩니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모두 지원해줄 순 없어 우선순위를 정해야 한다"며, "국내 수급상황을 봐가며 균형을 맞추겠다"고 말했습니다.

덴마크의 경우 한국 업체의 진단 키트 제공을 거부했다, 정부가 뒤늦게 대국민 사과를 하기도 했습니다.

중국의 진단 키트 협조를 거부하고 보다 신뢰할 수 있는 우리나라 제품을 요청한 국가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우리나라의 빠른 검사 능력과 확진자 추적 방법을 벤치마킹하는 나라도 있습니다.

독일이 대표적입니다.

독일 일간지 디벨트는 "한국식 방식이 의미가 있다는 생각이 독일 정부에도 확산하고 있다"며 "한국이 검사를 많이 한 것이 방역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분석했습니다.

독일은 휴대전화 정보를 활용하는 법 개정까지 추진하고 있지만 '개인의 기본권을 침해한다'는 반대도 만만치 않은 상황입니다.

미국에선 민주당 유력 대선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한국의 정교한 추적 프로그램"을 언급하며 트럼프 대통령의 초기 대응을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유정배)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