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당 "소득 하위 70%까지 현금성 지원" 집중 검토

입력 2020-03-25 21: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부 지자체에 그칠 게 아니라 중앙정부도 재난 지원금, 그러니까 현금성 지원을 해야 한다는 게 여당의 입장입니다. 저희가 취재한 결과, 여당은 소득의 하위 70%까지 현금성 지원을 하는 방안을 집중적으로 검토하고 있습니다.

김소현 기자입니다.

[기자]

여당은 현금성 직접 지원을 결정할 때라고 정부를 압박했습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 : 재난지원금을 포함한 대국민 직접 지원 문제에 대해 당정이 주내에 긴밀하게 협의해주시기 바랍니다.]

자체적으로 대상과 규모도 좁혀놨습니다.

오늘(25일) 당정청 회의의 한 참석자는 JTBC와의 통화에서 "취약계층만 대상으로 하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민주당 관계자도 "소득하위 70%까지는 지원해야 한다는 게 당내 대체적 의견"이라고 전했습니다.

코로나19 때문에 육아에 어려움을 겪는 30~40대 맞벌이가구도 혜택을 받게 하려면 이 정도는 돼야 한다는 겁니다.
  
금액은 최대 50만 원 수준에서 차등을 두고, 단기간에 써야 하는 상품권을 주는 방안도 거론됩니다.

하지만 정부 입장은 여전히 좀 다릅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오늘 페이스북에 '사회적 거리두기'로 경제가 멈춘 상황에서 재난수당을 지원하는 건 앞뒤가 맞지 않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습니다.

역시 현금성 지원엔 회의적인 걸로 알려진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오늘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이 때문에 오는 30일 비상경제대책회의를 주재할 문재인 대통령이 결국 현금성 지원의 방향을 정해야 할 것이란 관측이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 김신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