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n번방 영상 팝니다" "피해자들 잘못"…판치는 2차 가해

입력 2020-03-25 21:21 수정 2020-03-27 16: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조주빈의 신상이 공개된 뒤에도 n번방의 영상물을 파는 움직임들이 여전합니다. 오히려 피해자를 비난하는 2차 가해도 벌어지고 있습니다.

조보경 기자입니다. 

[기자]

한 트위터 계정입니다. 

n번방 판매라는 제목과 함께 소셜미디어의 아이디를 적어놨습니다. 

다른 계정엔 아이디와 함께 영상별 가격도 적혀 있습니다.

문화상품권 5만 원에 박사방 영상을 판다는 겁니다.

[유승진/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사무국장 : 영상이 확실한지 이 계정이 확실한지를 보장하기 위해서 피해 촬영물들의 샘플 버전이라고 하죠. 그걸 모아놨던 드라이브 그런 것을 캡처해서 실제로 올리기도 하고요.]

텔레그램 단속이 심해지자 트위터나 디스코드 등으로 판매 창구만 옮겼습니다. 

음란물 사이트에는 n번방 관련 검색어도 버젓이 등장합니다.

구글에서는 그동안 피해자를 특정하는 듯한 연관검색어도 그대로 노출됐는데, 방통위의 요청으로 어제(24일)서야 삭제됐습니다.  

[유승진/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사무국장 : 이름이 있는 것만으로도 사람들이 이미 성폭력이 일어났다는 걸 알 수 있고 그 영상을 구해 볼 수 있는 가능성이 굉장히 큰데.]

한 유튜버는 n번방과 관련해 피해자들의 잘못이라는 취지의 영상을 올렸다 비판을 받았습니다.

일부 누리꾼들은 판매 계정을 모아 따로 신고하고 검색어 삭제 운동을 벌이는 등 자발적으로 피해자들에 대한 2차 가해에 대응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