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공 대신 두루마리 휴지로 묘기…선수들도 '집콕' 캠페인

입력 2020-03-23 21:39 수정 2020-03-23 21: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공 대신 두루마리 휴지로 묘기…선수들도 '집콕' 캠페인

[앵커]

선수들이 축구공 대신 휴지로 발로 차며 묘기를 부립니다. 경기장에선 쉽게 볼 수 없는 장면들이죠. 모든 경기장이 문을 닫은 지금, 선수들은 이런 영상을 찍으며 팬들에게 "바깥에 나가지 말고 집에 머물러 달라"는 메시지를 보내고 있습니다.

문상혁 기자입니다.

[기자]

넓은 그라운드를 멀리하고 좁은 집을 지키는 선수들.

그래서 공 대신, 휴지를 들었습니다.

발등으로 툭툭 차 아이스하키 스틱에 올려놓은 휴지.

떨어질 듯 떨어질 듯 아슬아슬하지만, 공은 신기하게 선수들 몸에 딱 달라붙어 있습니다.

NBA의 농구 스타 웨이드는 장난감 농구 골대 안에 휴지를 집어넣고 환호합니다.

저마다 화려한 개인기를 자랑하는 것 같지만 사실 감염병 때문에 집을 지키는 팬들에게 함께 놀자고, 손을 내민 겁니다.

시작은 축구 선수들이었습니다.

축구공 대신 휴지를 발등 위에 올렸는데 나름 규칙도 있어서 손을 씻은 뒤 20초 동안 공을 떨어뜨리면 안됩니다.

축구 스타 메시의 발재간은 집 안에서도 팬들 눈을 사로잡습니다.

바르셀로나 선수들은 아예 각자의 집에서 만든 영상을 그럴듯하게 편집해, 따로 격리돼 있지만 함께하는 듯한 장면을 만들어냈습니다.

휴지 하나로도 충분히 즐거운 모습들.

그래서 육상스타 우사인볼트도, 황희찬, 백승호 등 우리 대표 선수들도 팬들도 앞다퉈 두루마리 휴지를 집어 듭니다.

스포츠가 사라진 경기장.

울적한 팬들과 함께 선수들은 과거를 되돌아보기도 합니다.

각자 인생 최고의 골을 뽑는 골 챌린지.

손흥민은 80m 질주로 빛난 번리전 골 대신 독일을 이겨낸 러시아 월드컵의 골을 꼽았고, 기성용은 6년 전 첼시전 결승 골을 떠올렸습니다.

코로나19 때문에 답답하기만 한 하루하루.

선수들은 유쾌한 방법으로 위기를 극복해내자고 말하고 있습니다.

(※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