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부 "요양병원에 책임자 두고 출입 제한, 명부 작성해야"

입력 2020-03-20 15:00 수정 2020-03-20 15: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보도국 취재기자 연결해 국내 코로나19 관련 상황 들어보겠습니다.

김선미 기자, 오늘(20일)은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100명 아래로 떨어졌군요.

[기자]

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어제 87명 늘었습니다.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 수는 8652명입니다.

지난 15일부터 나흘간 신규 확진자 수가 두 자리수를 유지하다가, 어제 다시 100명을 넘겼는데요.

오늘은 100명 아래로 내려온 것입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절반 이상인 47명이 대구·경북 지역에서 나왔습니다.

수도권에선 서울 17명, 경기 14명, 인천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코로나19 사망자는 3명 늘어 현재까지 94명입니다.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286명 늘어 1233명이 됐습니다.

[앵커]

대구·경북 지역 요양시설에서 집단 감염이 계속되고 있는데요. 이와 관련해 정부가 대책을 내놨죠?

[기자]

네, 요양병원과 요양원 등에는 기저질환이 있는 고령의 환자들이 많기 때문에 코로나19에 감염되면 위험이 더 큰데요.

이 때문에 정부가 보다 더 강력한 관리에 나서기로 한 것입니다.

모든 요양병원과 시설은 책임자를 1명씩 두고 외부인 출입을 제한하고 명부를 작성해야 합니다.

또 간병인 등을 포함해 모든 사람들에 대해 매일 발열, 기침 등 증상 여부를 확인해 보고해야 합니다.

이를 지키지 않아 감염이 발생하거나 확산할 경우 손실 보상이나 재정 지원을 제한할 방침입니다.

책임 사유에 따라선 환자 치료비에 대한 구상권 청구까지 검토한다는 계획입니다.

[앵커]

최근 유럽 상황이 심각해지면서 입국하는 사람들에 대한 검역을 더 강화하기로 했죠?

[기자]

네, 정부는 오는 22일부터 유럽발 입국자 전원에 대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지난 19일부터 유럽을 포함해 출발지와 상관없이 모든 입국자에 대해 '특별 입국 절차'를 적용했는데요.

이것만으로는 해외에서 들어오는 감염자를 걸러내기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우선 유럽에서 온 입국자들에 대해 검역 과정을 거쳐 발열 등 증상이 있는지 살핍니다.

증상이 있으면 검역소 안 격리 시설에서, 증상이 없는 경우 임시 생활시설에서 진단 검사를 받게 됩니다.

양성 판정을 받으면 병원 등으로 이송되고, 음성이어도 국내 오래 머무를 경우 14일 동안 격리생활을 해야 합니다.

단기체류 외국인은 보건당국이 체류기간 동안 매일 전화로 증상 여부를 확인하기로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