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금융시장 '팬데믹 패닉'…코스피 1450선까지 곤두박질

입력 2020-03-19 20:19 수정 2020-03-19 20:20

코스피·코스닥, 사상 2번째 동시 '서킷브레이커'
원-달러 환율 11년 만에 가장 높아져
금·채권 등 안전자산까지 '투매' 조짐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코스피·코스닥, 사상 2번째 동시 '서킷브레이커'
원-달러 환율 11년 만에 가장 높아져
금·채권 등 안전자산까지 '투매' 조짐도


[앵커]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퍼지면서 금융시장이 크게 휘청이고 있습니다. 코스피는 하루에 떨어진 걸론 지금까지 가장 큰 133포인트가 빠지면서 1450선까지 주저 앉았습니다. 금융위기 때인 2009년 7월 수준으로 돌아간 겁니다. 코스피와 코스닥 시장에선 거래를 일시 중단시키는 서킷브레이커가 13일에 이어 다시 발동됐습니다. 원-달러 환율도 1300원 가까이로 뛰었습니다. 위기감이 커지는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9일) 첫 비상경제회의를 열었습니다. 이 자리에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50조 원 규모의 금융대책을 내놨습니다.

먼저 오늘의 금융시장을 상황을 송승환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오늘 오후 한 시중은행의 외화 딜링룸입니다.

주가가 떨어지고 원-달러 환율이 치솟자 곳곳에서 딜러들이 머리를 싸매고 탄식을 쏟아냅니다.

아침만 해도 각국의 슈퍼 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에 코스피는 2% 넘게 오른 채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미국과 유럽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늘고 공장이 잇따라 문을 닫았다는 소식에 공포는 다시 커졌습니다.

낮 12시 5분 코스피와 코스닥이 모두 8% 넘게 떨어지면서 역대 두 번째로 동시에 서킷브레이커가 걸렸습니다.

20분간 거래를 중단했지만, 재개하자마자 다시 주가는 곤두박질쳤습니다.

결국 코스피는 역대 최대 낙폭인 133.56포인트가 빠지면서 11년 만에 가장 낮은 1450선에 마감했습니다.

코스닥은 12% 가까이 빠졌습니다.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항공주 중엔 하한가가 속출했습니다.

시가총액 1위인 삼성전자는 6% 가까이 급락했습니다.

국내 주식을 팔아 달러로 바꾸려는 외국인 투자자가 늘면서 원-달러 환율은 한때 1300원 가까이 올랐다가 1285.7원에 마감했습니다.

역시 11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입니다.

경기침체에 대한 공포감이 커지자 금융자산을 줄이고 현금을 늘리려는 투자자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시장에선 금과 채권 같은 안전자산까지 내다 파는 '투매' 조짐까지 보입니다.

어제 뉴욕 시장에서 금값은 온스당 3% 넘게 빠졌고, 10년 만기 미 국채는 가격이 떨어지면서 금리가 0.26% 포인트 올랐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윤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