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신천지 21만2천명 명단 확보…일일이 전화해 현상태 확인

입력 2020-02-27 07: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부가 신천지에서 받은 신도 21만 2000여 명의 명단이 어제(26일) 각 지방자치단체에 전달됐습니다. 여기에 있는 신도 모두에게 전화를 해서 코로나19 증상이 있는지를 물어보는 방식으로 조사가 진행됩니다. 2주 정도가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하혜빈 기자입니다.

[기자]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신천지 신도 21만 2000여 명의 명단을 지역별로 분류했습니다.

이를 각 지자체에 보냈습니다.

일일이 전화를 돌려 증상이 있는지 확인하고 증상이 있는 경우 추가 조치에 들어갑니다.

이런 전수조사에 2주가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명단엔 신도 이름 일부와 성별, 전화번호 등 정보가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기도는 정부와 별개로 조사를 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경기도는 과천 신천지 총회본부에서 3만 3000여 명의 명단을 확보했습니다.

신천지 측은 명단을 경기도청에 넘기며 조건을 내걸었습니다.

개인 정보를 역학조사 목적으로만 활용할 것, 정보를 유출하지 말 것, 코로나19 감염이 종식된 이후에 모든 정보를 폐기할 것 등입니다.

이재명 지사는 이런 내용이 담긴 각서에 직접 서명한 뒤 자료를 받았습니다.

이 명단엔 신천지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했던 신도 22명도 포함돼 있습니다.

이 중 2명은 확진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신도들에 대해서도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기도는 조사원 교육 등을 마친 뒤 본격적인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정부가 보낸 명단과 관련해서는 기존에 확보한 자료와 비교하는 등 추가 검토를 하겠다고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황선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