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구에 가겠다" 대구 250명·전국 205명 의료봉사 동참

입력 2020-02-27 07:51 수정 2020-02-27 11: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대구에 가겠다", 이런 난처한 상황에 빠진 대구를 돕겠다고 자원하는 의료인들이 늘고 있습니다. 정부도 여기에 맞는 보상을 약속했습니다.

박소연 기자입니다.

[기자]

"지금 바로 선별진료소로, 격리병동으로 달려와 주십시오"

이성구 대구 의사회장이 도움을 호소한 지 하루 만에 대구에서만 의사 250여 명이 자원봉사에 동참했습니다.

낮 진료를 마치고 야간 시간에, 어떤 이들은 병원 문까지 닫고 달려왔습니다.

[이성구/대구시 의사회장 : 낮이고 밤이고 (자원봉사를) 하겠다고 신청이 왔어요. 응급실에도 보내고 보건소 선별검사소도 보내고 (있습니다.)]

대구 밖에서도 의료인 205명이 호응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도움을 요청한 지 이틀 만입니다.

의사는 물론 간호사, 간호조무사, 임상병리사, 행정직원까지 동참했습니다.

하지만 의료 공백이 완전히 해갈될 수준은 아닙니다.

[김강립/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 : 다시 한번 감사드리며 아직도 더 많은 의료인이 필요한 만큼 뜻있는 분들의 신청을 당부드립니다.]

참여하고자 하는 의료인은 보건복지부 홈페이지 등을 참고하면 됩니다.

중대본은 의료봉사 지원자에 대한 경제적 보상과 예우방안을 마련하겠다고도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