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당 첫 경선결과 발표…이종걸·이석현 등 현역 7명 탈락

입력 2020-02-27 08:05 수정 2020-02-27 11:4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 후보를 결정하는 1차 경선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이번에 발표한 지역이 29곳, 이중 6곳에서 원외 인사가 현역 의원을 꺾는 '이변'을 연출했습니다. 현역 의원 7명이 탈락했는데 이석현, 이종걸, 유승희 의원 등 중진 의원들이 공천을 받지 못했습니다.

정해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어젯(26일)밤 민주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첫 경선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29개 지역구 경선 결과, 현역 의원 7명이 탈락했습니다.

서울 영등포을에서 김민석 전 의원이 재선의 신경민 의원을 꺾었습니다.

서울 강동을에선 강동구청장을 지낸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이 3선의 심재권 의원을 꺾고 총선에 출마하게 됐습니다.

경기 안양 동안갑에선 민병덕 변호사가 공천권을 따냈습니다.

민 변호사는 국회부의장을 지낸 6선의 이석현 의원, 비례대표 초선인 권미혁 의원과의 3파전에서 현역 의원 두 명을 꺾었습니다.

5선의 이종걸 의원, 3선의 이춘석 의원도 경선에서 졌습니다.

청와대 출신 인사들과 현역 의원들이 맞붙은 지역에선, 김영배 청와대 전 민정비서관만 총선에 나가게 됐습니다.

김 전 비서관은 서울 성북갑에서 3선의 유승희 의원을 꺾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