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가장 큰 원인은 중국서 온 한국인" 박능후 발언 논란

입력 2020-02-26 20:5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부 야당은 중국에서 오는 입국자들을 처음부터 통제했어야 한다며 정부를 비판하고 있습니다. 오늘(26일) 국회에 나온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 주장을 반박하면서 이번 사태의 가장 큰 원인으로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을 꼽았습니다.
  
이승필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 법사위에서 미래통합당 정갑윤 의원이 박능후 복지부 장관에게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책임을 따졌습니다.

[정갑윤/미래통합당 의원 : 보건복지부 장관이 (중국발 입국자 금지 등) 보건복지부의 입장을 주장하고 관철시켰으면 이러한 사태가 왔겠습니까.]

답변은 이랬습니다.

[박능후/보건복지부 장관 :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었습니다.]

이 답변이 설전을 키웠습니다.

[정갑윤/미래통합당 의원 : 애초부터 막았으면 우리나라…발생지가 우리나라입니까.]

[박능후/보건복지부 장관 : 애초부터 들어온 건 우리 한국인이라는 뜻입니다.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

[정갑윤/미래통합당 의원 : 한국인을 그러면 격리 수용을 해야죠.]

[박능후/보건복지부 장관 : 하루에 2천명씩 들어오는 한국인을 어떻게 다 격리 수용을 합니까.]

박 장관이 물러서지 않자 다른 통합당 의원들도 "박 장관 발언에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고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논쟁이 길어지자 민주당은 사태 진정에 나섰지만, 일부 의원들은 박 장관에게 이런 당부를 덧붙였습니다.

[송기헌/더불어민주당 의원 : 국민들의 그런 솔직한 우려도 정부에서는 정말 그냥 순수하게 또 진지하게 생각해주시기 좀 부탁을 드리겠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