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부 "전국 모든 유치원과 초·중·고 개학 1주일 연기"

입력 2020-02-23 18:40 수정 2020-02-24 09:0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코로나19 위기 경보는 이제 최고 수준으로 올라갔습니다. 이와 함께 유은혜 부총리는 전국의 모든 유치원, 초·중·고등학교의 개학을 3월 2일에서 9일로 1주일 늦추겠다고도 발표했습니다. 위기 단계 격상으로 구체적으로 어떤 변화가 생기는 것인지,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이자연 기자, 정부가 위기 단계를 올리면서 당장 전국 학교의 개학을 연기하기로 했죠.

[기자]

네. 심각 단계가 발동되면 정부 차원에서 휴교령이나 직장 폐쇄령을 내릴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는 일부 지역에 한해서 휴교 권고가 내려진 상태였는데요.

그런데 이번 범정부대책회의 직후 교육부는 전국 모든 학교의 개학일을 일주일 연기하겠다고 했습니다.

이에 따라 개학 날짜는 3월 2에서 3월 9일로 연기됐습니다.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와 특수학교가 모두 포함됩니다.

이에 따라 서울 등 각 지역 교육청들도 다음 주 초까지는 구체적인 계획을 내놓을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어제만 해도 정부는 위기 경보를 경계 수준으로 유지했는데, 바꾼 이유가 뭡니까?

[기자]

네. 코로나19를 보는 정부의 시각이 공식적으로 바뀌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제까지는 확진자가 늘긴 하지만 제한적 전파, 즉 특정 지역이나 집단중심이어서 어느 정도 통제가 가능하다는 입장이었습니다.

하지만 확진자 증가 속도가 계속 빨라지고, 특히 대구·경북 밖으로 확산하면서 전국적으로 위기감이 커졌습니다. 

이와 함께 앞으로 몇 주가 중대 고비가 될 것이란 전문가들의 전망도 있었습니다.

이스라엘이 한국인 입국을 금지하고 미국이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조정하는 등 국제사회의 움직임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이렇게 위기 경보 단계가 바뀌면요, 구체적으로 어떤 것들이 달라지는 건가요?

[기자]

정부 대응의 무게 중심도 바뀝니다.

기존에는 확진 환자가 나오면 역학조사를 해서 초기 전파를 최대한 막고 또 검역을 통해서 해외 유입을 막는 데 총력을 기울였습니다.

이른바 봉쇄 전략입니다.

하지만 앞으로는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환자를 최대한 빨리 발견해서 치료하는 데 주력하게 되는 겁니다.

이에 따라 대구에 있는 유증 상자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모두에 대해 시행하게 됩니다.

특히 중증 환자와 관련해 사망자가 발생하는 걸 막는 데 자원을 집중하게 됩니다.

구체적으론 휴교령이 내려질 수 있고, 또 필요하다면 추가 입국 제한도 나올 수 있고요.

특정 지역에서 종교행사를 아예 금지하거나 대중교통에서 승객들을 대상으로 발열을 검사할 수도 있습니다.

[앵커]

그러니까 정리하자면, 광범위한 전파가 어느 정도 불가피해진 상태니까, 이제는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집중하겠다는 거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지난 2009년 신종플루가 유행했을 때 70만 명이 감염되고 사망자는 263명이 나왔습니다.

이번 '심각' 단계로 격상된 것은 신종플루 이후 10년 3개월 만인데요.

당시엔 휴교 조치가 내려지진 않았습니다.

타미플루 같은 백신이나 치료제가 있는 상태여서 그랬던 건데, 이번 코로나 19는 감염 속도가 빠른 데다 아직 치료제나 백신도 없는 상태라 이전보단 적극적인 조치가 나온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조금 전 발표된 코로나19 정부 대책과 관련한 이야기는 잠시 뒤, 감염내과 전문의와 조금 더 이야기 나눠보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