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영화가 왜 아카데미" 트럼프 비난에…미 반응 '싸늘'

입력 2020-02-21 21:17 수정 2020-02-24 16: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한국 영화가 왜 아카데미상을 받아야 하나?"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 말입니다. 선거 유세에서 대뜸 영화 '기생충' 얘기를 하며 아카데미의 선택이 잘못됐다고, 비난했는데 미국 안에서 반응도 싸늘했습니다.

김나한 기자입니다.

[기자]

[트럼프/미국 대통령 : 한국 영화가 최고상을 받았어요. 대체 뭐 이런 일이 있죠? 나는 외국어 영화상을 받았다는 줄 알았죠.]

콜로라도주 유세장에서 난데없이 아카데미 시상식 얘기가 나왔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에 얼마나 문제가 많았던 거죠?]

트럼프 대통령은 아카데미에서 4개의 상을 받은 영화 '기생충'을 깎아내렸습니다.

영화가 좋다, 나쁘다는 비평 수준을 넘어 미국 영화가 아닌 한국 영화가 아카데미상을 받은 것 자체를 못마땅해했습니다.

지지자들을 붙잡기 위해 선거유세에서 꺼내든 카드입니다.

영화와 상관없는 한미간 무역, 방위비 분담비 문제도 언급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한국은 우리와 무역 문제가 있는 나라입니다. 이런 나라의 영화에 최고상을 주다니요.]

트럼프 대통령은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같은 영화가 아카데미로 돌아와야 한다"고 불평했습니다.

남우조연상을 받은 브래드 피트를 향한 비난도 빠지지 않았습니다.

[브래드 피트/배우 : 무대 위에서 수상소감을 말하는 데 45초가 주어진다고 합니다. 이 45초는 (트럼프 탄핵 심판에서) 미국 상원이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게 줬던 시간보다 45초가 많은 것이죠.]

[트럼프/미국 대통령 : 전 브래드 피트 별로 안 좋아합니다.]

미국 민주당은 "기생충을 보며 두 시간 동안 자막을 읽어야 하니 트럼프가 싫어할 만 하다"고 지적했고, '기생충' 배급사 네온은 "트럼프 대통령은 자막을 읽지 못한다. 이해할 만한 발언이다"고 비판했습니다.

(화면제공 : AMPAS·NEON)
(영상그래픽 : 김정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