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제주 확진 해군 장병은 취사병…접촉한 67명 자가격리

입력 2020-02-21 15:09 수정 2020-02-21 21: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어서 제주로 가보겠습니다. 제주도에서 근무 중인 해군 장병이 오늘(21일) 새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지성 기자, 무엇보다 이 장병과 접촉한 사람들에 대한 조치가 시급해 보입니다. 자가격리 등 조치가 이뤄졌다고요?

[기자]

네, 저는 확진 판정을 받은 해군 장병이 격리된 제주대학교 병원에 나와 있습니다.

이 장병과 접촉한 67명에 대해 자가격리 조치가 내려졌습니다.

이 장병은 대구에서 휴가를 보낸 뒤 지난 18일 오후 비행기를 타고 제주도로 왔습니다.

이후 택시를 타고 편의점을 들른 뒤 부대로 복귀했는데요.

이때 접촉한 비행기 승객과 승무원, 택시 기사와 편의점 직원 그리고 군부대 장병까지 모두 67명에 대해 자가격리 조치가 내려진 겁니다.

군 부대원 중 몇 명이 격리됐는지는 보안상의 이유로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이 장병은 제주 시내를 곳곳을 돌아다니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앵커]

집단생활을 하는 군인이라 걱정이 더 큽니다. 특히 이 장병이 부대원들의 음식을 만드는 취사병이라는 소식도 있네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그래서 걱정이 더 커지고 있는데요.

일단 지난 18일 복귀 이후 모두 3차례나 밥을 지었습니다.

특히 기침 등 증상이 나타난 19일에는 배식을 하기도 했는데요.

제주도청은 "배식 작업 당시 마스크를 착용했고, 따로 말을 하지도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앵커]

코로나19 대량 확산의 진원지로 지목되는 신천지 교회와의 연관성은 나온 게 있습니까?

[기자]

네, 이 장병은 지난 13일부터 18일까지 휴가를 받아 고향 대구를 찾았고 가까운 지인과 시간을 보냈습니다.

아직 대구에서의 동선은 정확히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보건 당국은 이 남성이 대구에서 감염된 것으로 보고, 대구 신천지 교회와의 관련성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일단 이 장병은 본인과 지인 모두 신천지 교회와는 관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제주도청은 도내에 있는 신천지 교회에 대해서도 전수조사를 진행 중입니다.

신도 명단을 파악하고 대구 신천지 교회 방문 이력도 확인 중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