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코로나19 방역 사각지대…물티슈로 버티는 '쪽방촌'

입력 2020-02-21 09:33 수정 2020-02-21 15: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감염을 어떻게든 막으려고 개인적으로든, 조직에서든 모두가 같은 마음으로 대비를 하고 있는 상황인데 여기에도 사각지대가 있습니다. 마스크나 손소독제보다 물티슈로 버티고 있는 사람들입니다.

이주찬 기자입니다.

[기자]

매달 하던 무료 진료가 중단됐습니다. 

무료 급식소도 문을 닫았습니다.

도시락을 배달해주던 자원봉사자들의 발길도 끊겼습니다.

작은 방들이 다닥다닥 붙어 있는 이른바 '쪽방촌'에 사는 주민들은 더 불안합니다.

일단 환자가 발생하면 걷잡을 수 없이 퍼질 수 있는 구조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곳 주민들은 마스크나 손소독제 살 엄두도 못 낸다고 합니다.

[김모 씨/서울 동자동 '쪽방촌' 주민 : (손소독제나 마스크 사는 것은 엄두도 못 내시는 거예요?) 그렇죠. 가장 좋은 것은 1000원짜리 물티슈 사서 쓰는 거예요.]

한 달치 방세 16만 원과 20만 원어치 약값 대기도 벅차단 겁니다.

1200여 세대가 빡빡하게 모여 사는데도 소독조차 제대로 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모 씨/서울 동자동 '쪽방촌' 주민 : (주민이) 죽은 지는 좀 됐는데 발견한 지가 3일 됐네요, 16일 날. 동에 전화해서 소독 좀 해달라고 했는데 코로나 때문에 소독할 수 없다고…여기 있는 사람들 여러 명 되지만 방역하는 거 자체를 못 봤고.]

해당 구청에서는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주 1회 소독을 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