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남국, 강서갑 대신 금천 출마?…민주, 교통정리 나서

입력 2020-02-20 20:54 수정 2020-02-20 22: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조국 백서'의 저자인 김남국 변호사의 출마를 놓고 오늘(20일)도 민주당은 소란스러웠습니다. 우려가 커지자 당 지도부가 교통정리에 나섰습니다. 김 변호사를 금태섭 의원의 지역구 대신 다른 지역으로 출마시키는 방안에 대해 검토에 나선 겁니다.

최재원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은 오늘 금태섭 의원과 김남국 변호사를 잇따라 접촉했습니다.

서울 강서갑에서 두 사람이 경선을 하면 이른바 '조국 대리전'이 될 거란 우려가 나오자 조율에 나선 겁니다.

[김성환/더불어민주당 의원 : 본인의 소회를 듣긴 들었는데, 이 자리에서 말씀드리긴 어렵고 슬기롭게 잘 해결해 나가도록…]

민주당 지도부는 이런 과정을 거쳐 김 변호사를 강서갑이 아니라 다른 지역으로 출마시키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험지에 전략공천하거나 현역 이훈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서울 금천에 보내는 방안이 거론됩니다.

민주당은 오늘 선거대책위원회를 출범시켰지만, 계속되는 잡음에 고개부터 숙여야 했습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 : 오만과 독선에 기울지 않도록 늘 스스로를 경계하겠습니다.]

김 변호사 지지자들은 공천관리위원들의 전화번호를 공유해가며 문자세례를 퍼붓기도 했습니다.

정봉주 전 의원은 김 변호사를 공개 비판했던 당 지도부를 겨냥해 "중도병에 빠졌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처럼 내전 상황이 이어지자 이해찬 대표는 "둘 다 살리는 방향으로 가라"고 교통정리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상디자인 : 심재훈)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