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제주까지 번지나…22세 현역군인 1차검사 '양성' 판정

입력 2020-02-20 20:28 수정 2020-02-20 21: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제주도에서 현역 군인이 1차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질병관리본부의 공식 판정이 남은 상황이긴 하지만 지금까지 의심환자도 없던 제주도가 바이러스에 뚫린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옵니다. 제주도 연결합니다.

최충일 기자, 양성 판정은 났지만 아직 최종 확진은 아니라는 거죠?

[기자]

오늘(20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건 22살 남성입니다.

제주공항 인근 부대에서 근무하는 현역 군인입니다.

이 남성은 1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제주에선 처음입니다.

확진자로 최종 분류되려면 질병관리본부의 2차 검사 결과도 양성이 나와야 하는데요.

현재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상황입니다.

[앵커]

집단생활을 하는 군인이라 우려가 더 큰 상황인데 추정되는 감염 경로가 나왔습니까?

[기자]

제주도는 이 남성이 지난 13일부터 18일까지 휴가차 대구를 방문했다고 밝혔습니다.

부대 복귀 과정에서는 제주공항을 거쳐 부대 앞 편의점을 들른 뒤 바로 부대로 복귀했습니다.

제주 시내를 다니거나 한 정황은 아직 밝혀진 바 없습니다.

현재 감염경로는 제주도 역학조사관들이 조사 중입니다.

대구에서 바이러스에 노출됐을 가능성이 높은 상황입니다.

[앵커]

만약 확진 판정을 받으면 함께 생활을 했던 장병들의 감염도 걱정인데요. 지금 대응책이 나온 게 있습니까?

[기자]

이 남성은 휴가 복귀 후 어제부터 목이 간지럽고 기침 증상이 나타났습니다.

대구에 다녀온 후 이런 증상이 나타나자 부대에서 바로 격리조치를 했고요.

오늘 한라병원 선별진료소에서 1차 검사를 해 양성 판정을 받은 겁니다.

18일 저녁에 부대 복귀를 해 격리되기까지 만 하루가량 다른 군인들과 지낸 겁니다.

현재 진행되는 질본의 2차 검사 결과에 따라 같은 부대원들의 격리 조치 등 후속조치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오늘 오후 늦게 전주에서도 확진자가 나왔죠?

[기자]

그렇습니다. 전북 김제에 사는 28살 남성인데요.

코로나19 1차 양성 판정을 받았고 제주 확진자와 마찬가지로 아직 질본 확진 판정은 아닙니다.

군산에서 8번 확진자가 나온 데 이어 전북에서는 두 번째입니다.

A씨는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대구를 여행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현재 좀 더 자세한 역학 조사가 필요해 보입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