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중, 언론규제문제 놓고 충돌…중국, WSJ 기자 추방

입력 2020-02-20 07:41 수정 2020-02-20 11:34

폼페이오 "중국의 WSJ 기자 추방 규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폼페이오 "중국의 WSJ 기자 추방 규탄"


[앵커]

미국과 중국이 이번에는 언론규제 문제로 부딪혔습니다. 미국이 먼저 중국의 관영 언론사에 대한 규제에 나섰고 중국도 이에 대한 맞대응으로 중국에 비판적인 칼럼을 문제삼아서 월스트리트저널 기자를 사실상 추방했습니다.

임종주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국 정부가 중국 당국의 월스트리트저널 기자 3명의 추방을 규탄하는 성명을 냈습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성명에서 언론에 대한 규제는 응당한 조치가 아니라고 지적했습니다.

반론을 제시하는 것이 옳다면서, 책임 있는 국가들은 사실 보도와 의견 표명을 이해한다고 꼬집었습니다.

앞서 중국은 월스트리트저널 베이징 주재 기자 3명의 비자를 회수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실상의 추방 조치입니다.

중국 당국이 표면적으로 문제 삼은 건 '중국은 진짜 아시아의 병자'라는 제목의 지난 3일자 외부 필자의 기고문입니다.

중국의 코로나19 초기 대응 부실과 은폐 의혹, 그로 인한 경제적 악영향을 지적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중국은 이 칼럼에 대해 인종차별적인 제목으로 헐뜯는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특히 아시아의 병자라는 제목이 19세기 말과 20세기 초 열강에 맞서던 취약한 상황에서 유래된 경멸적 표현이라는 것입니다.

그러나, 기사가 아닌 외부 기고문인데다 추방 조치는 게재 후 2주가량 지난 시점에서 나온 것입니다.

이 때문에, 미국이 최근 중국 관영 언론 5곳에 대한 규제 방침을 밝힌 것에 대한 맞불 차원이라는 분석에 무게가 실립니다.

미 국무부는 신화통신을 비롯한 중국 5개 관영 매체를 자산 등록이 필요한 외국 사절단으로 지정하고 규제에 들어갔습니다.

새로운 자산을 취득할 때 사전 승인을 받아야 하고, 직원 명단도 제출해야 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