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돈봉투' 처벌 전력…미래통합당, 영입발표 2시간 만에 취소

입력 2020-02-18 20:59 수정 2020-02-19 00: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미래통합당이 여성 환경 전문가를 영입했다고 발표했다가 2시간 만에 취소했습니다. 지방의회에서 돈을 받았다가 처벌을 받은 게 문제가 된 겁니다.

정종문 기자입니다.

[기자]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는 오후 2시쯤 여성인사 영입을 발표했습니다.

[김형오/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 : 문희숙 KDI 국제정책대학원 대표, 하지원 에코맘코리아 대표, 이수희 법무법인 한별 변호사 세 분 지역구에 배치하는 것으로…]

이 중 환경전문가로 소개된 하지원 에코맘코리아 대표에 대해 이렇게 설명을 덧붙였습니다.

[김형오/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 : (에코맘코리아는) 유엔 산하기관에 파트너 업체로 한국에 등록돼 있는 유일한 곳이 아닌가 하는 생각…]

하지만 그로부터 2시간 뒤 공천관리위는 하 대표 영입을 취소했습니다.

하 대표가 2008년 한나라당 서울시의원 시절 돈 봉투를 받은 일이 다시 논란이 되면서입니다.

당시 하 대표는 의장선거 후보로부터 100만 원을 받은 혐의로 벌금 80만 원에 추징금 100만 원의 형사처벌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하 대표는 2012년 박근혜 정부 대통령직 인수위 때도 청년특별위원에 발탁됐다 논란이 된 바 있습니다.

[윤창중/당시 인수위 대변인 (2012년) : (인수)위원회는 하지원 에코맘코리아 대표, 하지원 에코맘코리아 대표…]

[박용진/당시 민주통합당 대변인 : 박근혜 당선인은 즉각 막말 윤창중, 돈봉투 하지원 인수위 인선을 취소하기 바랍니다.]

당시의 새누리당을 뿌리로 둔 미래통합당으로선 같은 검증 실수를 두 번 한 셈입니다.

이 때문에 김형오 위원장은 과거 문제를 제대로 못 살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직접 사과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