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중국 정부 비판 후'…시민기자에 칭화대 교수도 '연락 두절'

입력 2020-02-17 07:20 수정 2020-02-17 09: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최근 중국에서는 정부를 비판한 사람들이 하나 둘 사라지고 있습니다. 우한의 실태를 고발한 두 명의 시민기자는 행방이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그리고 어제(16일)는 중국 정부의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시진핑 주석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던 대학 교수까지 종적을 감췄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김태영 기자입니다.

[기자]

중국 칭화대 쉬장룬 교수가 이달 초 인터넷에 기고한 글을 번역해놓은 것입니다.

쉬 교수는 자신의 처벌을 예견했습니다.

그리고 이 글이 마지막이 될 것이라고 확신했습니다.

쉬 교수는 중국 정부의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시진핑 주석을 공개적으로 비판해왔던 인물입니다.

그런데 최근 본인의 앞날을 예측하는 글을 올린 뒤 종적을 감춘 것입니다.

쉬 교수 친구들은 '수일 동안 그와 연락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고 영국 일간지 가디언의 일요판 옵서버가 보도했습니다.

쉬 교수는 최근 여러 해외 웹사이트에 기고한 글에서 중국이 코로나19 조기 대응에 실패한 건 중국 시민사회와 언론의 자유가 말살됐기 때문이라고 꼬집었습니다.

중국 정부를 향해 쓴소리를 해온 인물이 흔적도 없이 사라진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앞서 코로나19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의 실태를 영상으로 고발한 시민기자 천추스와 팡빈도 행방이 여전히 묘연한 상태입니다.

(영상그래픽 : 이정신)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