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당, 금태섭 지역구 이어 80여 곳 '추가 공모'

입력 2020-02-17 07: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민주당은 80여 개 지역구에서 후보를 추가로 받습니다. 오는 총선에 한 명의 후보자만 공천을 신청한 곳이 대부분으로 금태섭 의원 지역구도 여기에 포함돼 있습니다.

이어서 김필준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어제(16일) 80여 곳의 지역구에서 추가로 후보자를 받기로 했습니다.

대부분의 지역구가 한 명의 후보자만 공천을 신청한 곳입니다.

신청자가 한 명도 없는 지역구도 여러 곳 포함됐습니다.

현역 의원의 이른바 단수 공천을 바로 확정하지 않겠다는 겁니다.

후보군을 더 물색하면서 전략적 판짜기를 하려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금태섭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강서구 갑은 이미 그제 저녁 추가 공모지역으로 결정됐습니다.

이 지역구는 정봉주 전 의원이 금 의원을 겨냥하며 공천을 신청했던 곳입니다.

그러나 정 전 의원은 부적격 판정을 받았습니다.

금 의원은 "당의 결정에 후보자가 의견을 밝히는 건 적절하지 않다"며 "최선을 다하겠다"고 언급했습니다.

공관위는 현역 의원으로는 처음으로 신창현 의원을 탈락 대상자로 지목했습니다.

이에 대해 신 의원은 "납득하기 어려운 결정이라 최고위원회에 재검토를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지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