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임미리 칼럼', 최고위 보고 뒤 고발…반발 여론에 취소

입력 2020-02-14 20:53 수정 2020-02-14 21: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 조국 사태 등과 관련해 정부와 여당을 비판한 칼럼을 신문에 쓴 교수를 민주당이 고발했었는데요. 지나쳤다며 오늘(14일) 고발을 철회했습니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교수의 전력을 거론하며 순수성에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저희가 고소 과정을 취재해 보니 고발 계획이 당 지도부에 사전에 보고됐던 걸로 확인됐습니다. 하지만 별다른 의견을 내지 않아 고발이 진행됐단 겁니다.

김소현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은 오늘 아침 회의를 마친 뒤 임미리 교수와 경향신문에 대한 고발 취소를 발표했습니다.

"고발 조치가 과도했음을 인정하고 유감을 표시한다"고 밝힌 겁니다.

다만 임 교수 비판의 순수성에 대해선 계속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이해식/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임미리 교수가, 뭐라 그럴까요. 진보지식인연하면서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칼럼을 게재하는 것에…]

임 교수의 과거 이력도 도마에 올렸습니다.

[이해식/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임미리 교수가 잘 아시다시피 안철수 교수의 자문교수단의 실행위원입니다.]

JTBC 취재 결과 이번 고발 계획은 당 지도부에 보고가 됐던 걸로 확인됐습니다.

당 핵심 관계자는 최고위원회 회의 때 홍익표 수석 대변인이 고발하겠단 취지로 보고를 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이해찬 대표 등이 별다른 의견을 내지 않았고, 이에 따라 고발이 진행됐단 겁니다. 

하지만 오늘 비공개 회의 땐 참석자 대부분이 고발에 대해 비판적 의견을 낸 걸로 알려졌습니다.

이 대표도 "실익도 없는 고발을 왜 했느냐"는 취지로 말한 뒤 선거를 앞두고 보다 신중한 대처를 주문했다고 참석자들은 말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고결)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