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코로나19 '바이러스 추적자' 역학조사관…숨가쁜 24시

입력 2020-02-13 08:03 수정 2020-02-13 10: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12일)는 국내 확진자가 없었죠. 국내 확진자가 나오면 이들이 어디어디를 다녀갔고, 어떤 사람들과 접촉했는지 파악하는데 사활을 걸고 있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CCTV를 돌려보고 또 돌려보면서, 모든 순간들을 추적하는 역학조사관들입니다.

이 소식은 배양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영화 '컨테이젼' (2011) : 사람은 깨어 있는 동안 얼굴을 1분에 세 번에서 다섯 번 만집니다. 그 사이엔 문고리를, 수도꼭지를, 그리고 서로를 만지죠.]

영화 속 역학조사관은 사람과 사람이 닿는 모든 순간을 추적합니다.

현실에선 그리 간단치 않습니다.

[박영준/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 2팀장 : 언제 갔는지 진술이 불명확하거나 카드 내역이 없거나 하면 하루 종일 뒤져야 하거든요. CCTV를 한번 보시면 얼마나 지루한 작업인지, 그럼에도 놓치는 게 없기 위해 얼마나 긴장해야 하는지…]

기억과 정보의 틈을 메우는 건 역학조사관의 경험입니다.

[박영준/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 2팀장 : '쭉 생각나는 대로 말해주세요' 했을 때 그걸 바탕으로 중간중간 빈자리를 끌어내는 게 노하우고요. 이동했다면 이동수단이 뭔지, 밥은 어디서 먹었는지, 잠은 어디서 잤는지…]

증상이 없었다던 환자의 기억도 따져 물어서 살려냅니다.

[박영준/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 2팀장 : 3번 환자는 처음엔 본인 진술 기반으로 저녁에 호텔에 오고 난 뒤 몸살 기운 있었다고… 약국을 다녀왔다는 카드 사용내역이 확인됐고, 그때부터 몸이 안 좋았다…]

가장 큰 걸림돌은 쏟아지는 가짜뉴스입니다.

[박영준/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 2팀장 : 루머 대응하면서 필수 인력이 다른 데로 갑니다. 큰 산불이 나서 산불 끌 쪽으로 집중하고 있는데 거짓 산불 신고가…]

인력도 여전히 부족합니다.

전국 감염병 현장의 역학조사관은 모두 130명 정도입니다.

WHO 권고의 3분의 1 수준입니다.

(영상그래픽 : 한영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