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감염자 행세 유튜버, 구속 모면하자 "아임 프리" 또 조롱

입력 2020-02-13 08:04 수정 2020-02-13 08: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하철에서 '코로나 19' 감염자 행세를 한 유튜버 때문에 온라인이 떠들썩합니다. 구속되는 걸 피하자 국가기관을 조롱하는 영상을 또 올렸습니다. 

구석찬 기자입니다.

[기자]

[여러분들, 저는 우한에서 왔습니다. 저, 폐렴입니다. 모두 저한테서 떨어지세요.]

유명해지고 싶다며 승객들을 놀라게 한 유튜버 23살 강모 씨의 몰카 영상입니다.

강씨는 경찰에 불려가 조사까지 받았지만 반성하는 모습은 전혀 없었습니다.

되레 경찰을 대놓고 조롱하는 영상을 다시 올렸습니다.

[경찰에서 구속영장을 신청했대요. 너무 무서워요. 오줌이 나오고 있어요.]

하지만 강씨는 도주 우려가 없다는 재판부의 판단으로 구속은 피했습니다.

그러자 기다렸다는 듯, 또 영상을 올렸습니다.

[이렇게 집에 오게 됐습니다. 저보다 지금 행복한 사람이 있겠냐고요. 아임 프리.]

몰카 영상으로 충격을 받았던 시민들은 여전히 안중에도 없었습니다.

이 때문에 처벌은 더 무거워질 전망입니다.

[부산북부경찰서 관계자 : 판사 앞에서는 더 이상 안 올리겠다고 했거든요. 전혀 반성하지 않는다는 의미고 반사회적입니다.]

경찰은 강씨의 발언과 영상들을 추가로 확보해 업무 방해 혐의 등으로 검찰에 넘길 방침입니다. 

이렇게 되면 검찰이 강씨를 벌금형으로 약식 기소하지 않고, 정식 재판에 넘길 가능성이 큽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