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사저 양산서 '빅매치'?…김두관-홍준표 맞대결 예상

입력 2020-02-13 08:23 수정 2020-02-13 10: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에선 또 하나의 빅 매치가 벌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의 출마 가능성이 커지면서 노무현 정부에서 장관을 지낸 김두관 의원과의 맞대결이 예상됩니다.

유한울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에서 황교안 대표의 백댄서를 할 생각이 없다."

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서울 출마를 권유하자 고향 창녕에 나가려던 홍준표 전 대표는 이렇게 거절했습니다.

다만 '양산을'을 꼭 찍어 이 정도라면 생각해볼 수 있다고 여지를 남겼는데,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이 역제안에 긍정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형오/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 : 자기가 머무르고자 했던 곳을 깨끗하게 정리를 하고 새 출발하는 시간이 돼야 할 것이라…]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가 있는 '양산을'은 민주당이 김두관 의원을 내려보내 반드시 지키려고 하는 곳입니다.

노무현 정부 때 행정자치부 장관을 지낸 김 의원은 당시 '작은 노무현'으로 불리기도 했습니다.

이런 만큼 한국당으로서도 양산을에 인지도가 높은 후보를 내는 게 전체 부산·경남, 즉 PK 승부를 위해 더 낫다고 판단할 수 있습니다.

김 의원과 홍 전 대표는 모두 양산이 속한 경남의 도지사를 지내기도 했습니다.

김 의원은 페이스북에 "선의의 경쟁을 하자"며 홍 전 대표의 맞대결을 일단 환영했습니다.

한편, 홍 전 대표와 함께 한국당으로부터 험지 출마를 권유받은 김태호 전 지사는 여전히 고향 거창에서 출마하겠다는 뜻이 더 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상디자인 : 고결 / 영상그래픽 : 김정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