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신종 코로나, 사스·메르스보다 덜 위험…전파력은 빨라"

입력 2020-02-07 20:39

"병원 치료 받으면 회복될 만한 수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병원 치료 받으면 회복될 만한 수준"


[앵커]

국내에서도 환자가 늘어나곤 있지만, 다행히 중증 환자는 없습니다. 감염 전문가들이 국내 확진자들의 상황을 분석했는데, 사스나 메르스보다 증상은 약하지만 전염 속도는 빠른 편이라고 했습니다.

김세현 기자입니다.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서 문제가 되는 건, 중증 질환이 되는지 여부와 전파력입니다. 

국립중앙의료원이 국내 확진자들을 살펴본 결과, 중증 환자는 없을 것으로 봤습니다.

중증도는 사스와 메르스보다 떨어진다고 했습니다.

병원 치료를 받으면 문제없이 회복될 만한 수준이라는 겁니다.

하지만 전파력은 빠르다고 봤습니다.

[방지환/중앙감염병 병원운영센터장 : (사스나 메르스에 비해) 세대기가 조금 그보다 짧은 경향이 있어서 더 빨리 퍼져 나가는 (상황입니다)]

다른 환자를 전염시키는 기간인 세대기가 유독 짧다는 겁니다.

그만큼 바이러스 증식이 활발하단 뜻입니다. 

우리와 달리 중국이 사망자가 많은 건 짧은 기간에 환자가 많이 나와 지역 의료시스템이 붕괴된 탓이란 지적도 나왔습니다.

[오명돈/서울대 의과대학 감염내과 교수 : (우한은 평소 의료시스템이)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물밀듯 밀려드는 환자를 다 치료하지 못하는… 아마 평상시보다 더 높은 사망자가 났을 거다.]

전문가들은 신종 코로나 확산이 수개월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영상그래픽 : 한영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