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선관위 '비례대표 전략공천' 제동에…"월권" 주장도

입력 2020-02-07 20:56 수정 2020-02-07 21: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중앙선관위가 각 당의 비례대표 공천과 관련해 잘못된 관행을 계속하면 제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일부 정당에선 공천에까지 선관위가 관여하는 건 월권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정종문 기자입니다.

[기자]

이번 총선엔 지난해 12월 통과된 선거법이 적용됩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도입되는데 그 비례대표 후보자의 공천을 투명하게 해야 한단 조항도 포함된 법입니다.

중앙선관위는 이에 따라 심사의 증거가 없으면 공천을 무효로 하겠단 입장입니다.

이 같은 조항이 생긴 건 유독 비례대표 공천과 관련해 크고 작은 잡음이 끊이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당장 지난 총선 땐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대표의 '셀프 비례대표 공천 논란'이 있었습니다.

18대 총선 땐 친박연대가 비례대표 공천 대가로 수억 원대 공천헌금을 받은 게 밝혀져 사법처리를 받았습니다.

하지만 비례대표 확보용으로 만든 미래한국당은 새 제도에 대해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정당의 자율성을 해친단 겁니다.

[한선교/미래한국당 대표 : 선관위의 감시는 필요하지만 그것이 과도하게 들어왔을 때는 정치적인 선거가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 기우죠 기우.]

반면 민주당은 새 제도를 환영한다며 미래한국당을 비판했습니다.

[이해식/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자유한국당 지도부의 입맛대로 밀실 공천으로 비례대표 후보를 내리꽂으려 했던 그들의 잔꾀는 벽에 부딪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은 오늘(7일) 비례대표추천관리위를 출범시켰습니다.

미래한국당은 보수통합 과정을 지켜보면서 공천관리위를 꾸릴 예정입니다.

(영상디자인 : 김신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