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꿈의 무대, 이태원 포차 '단밤' 그랜드 오픈

입력 2020-02-07 09:50 수정 2020-02-07 09:51

방송 : 2월 7일(금) 밤 10시 50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 2월 7일(금) 밤 10시 50분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꿈의 무대, 이태원 포차 '단밤' 그랜드 오픈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의 청춘 2막이 펼쳐질 꿈의 무대 '단밤'이 문을 연다.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연출 김성윤, 극본 조광진, 제작 쇼박스·지음, 원작 다음웹툰 '이태원 클라쓰') 측은 3회 방송을 앞둔 7일, 이태원 접수에 나선 '단밤' 사장 박새로이(박서준 분)와 개성 충만한 최승권(류경수 분), 마현이(이주영 분)의 출격을 알리는 스틸컷을 공개해 기대심리를 자극했다.

'이태원 클라쓰'가 열혈 청춘 박새로이의 뜨거운 반란을 예고하며 시청자들의 심박수를 높이고 있다. 지난 1일 방송된 2회 시청률이 전국 5.3%, 수도권 5.6%(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를 경신한 가운데, 각종 포털사이트와 SNS을 통해 폭발적 반응이 쏟아졌다. 특히, TV 화제성 분석기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발표한 TV 검색 반응(1월 27일부터 2월 2일까지)에서 드라마와 비드라마를 포함한 전체 프로그램 가운데 1위를 차지하며 그 인기를 입증했다.

'이태원 클라쓰'는 점유율 13.1%로 1위에 올랐으며, 2위는 '사랑의 불시착'(12.1%), 3위는 '미스터트롯'(8%), 4위는 '스토브리그'(6.7%)가 차지했다. TV 검색 반응은 네이버 검색량을 기준으로 총 42개 채널의 드라마, 예능 등 194편을 조사한 내용이다.

지난 방송에서 박새로이는 아버지를 죽음으로 내몬 장근원(안보현 분), 그리고 아들의 범죄 사실을 감춘 '장가' 장대희(유재명 분) 회장을 향한 복수를 꿈꾸기 시작했다. 끓어오르는 가슴을 안고 출소한 박새로이는 오수아(권나라 분)에게 이태원에 작은 가게를 차리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그로부터 7년 후, 꿈을 위해 이태원에 입성한 박새로이와 오수아의 재회는 기대감을 더욱 증폭시켰다.

그런 가운데 박새로이의 오랜 꿈이 마침내 현실로 이루어진다. 공개된 사진에는 박새로이의 피, 땀, 눈물이 녹여진 신생 포차 '단밤' 속 최승권(류경수 분), 마현이(이주영 분)의 범상치 않은 아우라가 담겨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사장님의 출근에 '깜놀'한 표정마저 닮은 두 사람은 의리로 똘똘 뭉친 '단밤'의 원년 멤버. 이마에 깊게 팬 선명한 칼자국과 트레이드마크인 비니를 눌러쓴 최승권은 전직 조폭 출신의 홀 직원이다. 얼굴만큼이나 살벌한 과거를 청산하고 '단밤'에 발붙인 그의 사연이 궁금증을 더한다. 그와 절대 뗄 수 없는 앙숙 마현이의 존재도 기대를 모은다. 부드러운 미소년 비주얼과 달리 까칠한 성격의 소유자인 마현이는 최승권을 쥐락펴락하는 '단밤'의 요리사다. 하루가 멀다고 티격태격하는 두 사람의 케미스트리가 유쾌한 에너지를 불어넣을 전망. 이어진 사진 속 영업을 앞둔 '단밤즈' 박새로이, 최승권, 마현이의 스웨그 넘치는 준비 체조가 눈길을 끈다. 비장함마저 감도는 세 사람의 표정은 웃음을 더한다. 평범함이라고는 1도 없는 청춘들의 이태원 접수기는 성공할 수 있을까.

오늘(7일) 방송되는 3회에서는 7년간의 고초 끝에 차린 박새로이의 '단밤' 포차가 문을 여는 가운데, 첫 만남부터 심상치 않았던 조이서(김다미 분)와 '장가'의 둘째 아들 장근수(김동희 분)가 이곳을 찾으며 한바탕 소동이 벌어진다. '이태원 클라쓰' 제작진은 "반란의 시작점인 박새로이의 이태원 입성, 그리고 '단밤' 오픈과 함께 극의 분위기가 전환된다. 청춘 에너지 충만한 '단밤' 멤버들의 시너지를 기대해도 좋다"며 "뜻밖의 불청객(?) 조이서, 장근수의 등장이 '단밤'과 박새로이에게 어떤 위기를 불러올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이태원 클라쓰' 3회는 오늘(7일) 밤 10시 50분 JTBC에서 방송된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