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골키퍼 손이 범인"…손흥민, 페널티킥도 후련하게

입력 2020-02-06 21:42 수정 2020-02-06 22:4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골키퍼 손이 범인"…손흥민, 페널티킥도 후련하게

[앵커]

연기하듯 넘어졌다, 오늘(6일) 손흥민 선수가 얻어낸 반칙은 잠깐의 논쟁을 일으켰습니다. 하지만 골키퍼가 손으로 잡아채는 순간이 카메라에 담겼죠. 그리고 페널티킥까지 차 넣었습니다. 이 골은 페널티킥을 찰 때마다 작아졌던 손흥민의 징크스를 날려버렸습니다.

온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 토트넘 1:1 사우샘프턴|FA컵 32강 (지난 1월 27일) >

열흘 전에도 손흥민은 사우샘프턴을 상대로 골을 넣었습니다.

< 토트넘 3:2 사우샘프턴|FA컵 32강 재경기 >

그러나 비겨서 다시 치러야 했던 경기.

두 골을 넣고, 두 골을 내주면서 88분이 흘러갔고 또 다시 무승부로 끝나는가 싶었습니다.

그때 손흥민의 질주가 시작됐습니다.

패스를 받고 달려 골키퍼까지 따돌린 순간, 고꾸라졌습니다.

멀리서 보면 그냥 넘어진 척한 게 아닌가 싶었지만, 자세히 보면 골키퍼 손이 손흥민의 허벅지를 잡았습니다.

골을 넣기 쉬워 보이는 페널티킥.

그러나 손흥민은 긴장한 듯 여러 번 발을 구른 뒤 골대 왼쪽 구석을 노렸습니다.

골키퍼는 방향을 읽고도 미처 막지 못했습니다.

[손흥민/토트넘 : 훈련이 끝나면 매일매일 페널티킥을 찼어요. 토트넘에선 페널티킥으로 만든 첫 골입니다.]

사실 손흥민은 페널티킥과 좋은 기억이 없습니다.

유럽 무대에선 2년 전, 처음으로 페널티킥을 찼는데, 슛하기 전 잠시 멈춰 섰다는 이유로 골이 취소되고, 경고까지 받았습니다.

대표팀에서도 페널티킥만 마주하면 작아졌습니다.

6번 차서 절반만 성공했습니다.

[손흥민/축구 대표팀 (2018년 10월) : 자존심도 좀 상하고 앞으로는 페널티킥을 안 차려고 생각하고 있는데 다른 선수들이 찼으면 좋겠습니다.]

손흥민은 페널티킥을 찰 때 공 앞에서 발을 구르는 동작으로 골키퍼를 혼란스럽게 한 뒤 오른발로 내찹니다.

그만의 약속된 패턴입니다.

그리고 그게 효과를 보기 시작했습니다.

유럽 무대를 뛴 10년간 모두 130번 골망을 흔들었는데, 페널티킥 골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