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환자 4명, '우한 패션몰' 공통점…"화난시장서 15분 거리"

입력 2020-02-02 20:40 수정 2020-02-02 22: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우한에서 들어온 환자 4명이 모두 같은 장소에 들렀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우한 국제패션센터 한국관인데요. 바이러스가 처음으로 시작된 화난 수산시장과도 멀지 않은 거리에 있습니다. 정부는 오늘(2일) 이 사실을 공개하면서 여기 갔던 사람들 중 증상이 있는 사람은 신고해달라고 했습니다.

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지목한 곳은 중국 기업이 운영하는 패션몰입니다. 

이 몰에서 한국관으로 세워진 더플레이스는 지난해 10월 문을 열었습니다.

코트라에선 중국판 동대문으로 소개했습니다.

이번 코로나 바이러스의 진원지로 알려진 화난 시장에서 차로 15분 거리에 있습니다.

200여 개의 상점 중 절반은 한국 브랜드입니다.

정부는 현지 상인회 회원이 50여 명 정도로 파악된다고 했습니다. 

이들 중 몇 명이 국내에 들어왔는지는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이진일/재중 한국패션디자인센터 대표 : 50~100팀(업체) 정도 들어갔다고 알고 있고요. (체류 인원은) 더 적죠. 현지 채용하시고. 거의 다 들어오셨을 거예요, 차단되기 바로 전에. 설 전이라서, 도매시장은 일찍 문을 닫거든 요.]

이곳과 연관이 있는 확진자는 네 명입니다.

7번과 8번 확진자는 함께 근무를 했고 같은 비행기를 타고 귀국했습니다.

의류 관련업을 한 3번 확진자도 이곳에서 업무를 봤습니다.

15번 확진자도 연관이 있다고 보고 조사를 하고 있습니다.

(자료출처 : 코트라(KOTRA))
(영상디자인 : 박지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