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성윤 지검장, 윤석열 총장 패싱? "검찰 규칙 따랐을 뿐"

입력 2020-01-25 20:38 수정 2020-01-25 22: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최강욱 청와대 비서관 기소를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뛰어넘어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보고했다는 이른바 '패싱 논란'이 일고 있는데요. 그러자 이 지검장은 오늘(25일)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해명에 나섰습니다.

여성국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3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최강욱 비서관을 재판에 넘겼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 지시에 따른 겁니다.

같은 날,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최 비서관 기소 과정을 법무부장관에게 보고했습니다.

법무부가 '날치기 기소'라는 입장을 밝힌 배경입니다.

그런데 검찰총장을 빼고 법무부에 보고했다는, 이른바 '패싱 논란'이 일자 이 지검장이 직접 해명에 나섰습니다.

검찰 규칙에 지검장은 상급 검찰청의 장과 법무부 장관에게 동시에 보고하도록 돼 있는데 '특별한 사유'가 있을 경우 법무부 장관에게 먼저 알릴 수 있다는 겁니다.

검찰총장이 사실관계를 잘 알고 있었던 만큼 '특별한 사유'에 해당된다는 게 이 지검장의 해명입니다.

또 다음 날 대검 간부를 통해 총장에게도 보고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검찰 관계자는 "총장과 장관에게 동시에 보고하는 것이 일반적"이라면서 "상급청인 서울 고검에도 당일 보고가 안 됐다"고 전했습니다.

최강욱 비서관 기소를 둘러싼 법무부와 검찰의 갈등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지원)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