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 "방위비 협상 타결 안 되면 한국인 노동자 무급휴직"

입력 2020-01-24 20:4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한국과 미국은 지난해 9월부터 계속 방위비 협상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2월 말 타결이 목표인 걸로 전해지는데, 미국이 또 다시 압박에 나섰습니다. 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주한미군 기지에서 일하는 한국인 노동자들에게 무급휴직을 통지할 수 밖에 없다는 겁니다.

워싱턴에서 박현영 특파원입니다.

[기자]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미국은 주한미군 기지에서 일하는 9000명 가량의 한국인 근로자들에게 무급휴직을 통보할 것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미 당국자들은 근로자에게 급여를 지급할 수 없는 경우 60일 전에 통보해야 한다는 규정에 따른 조치라고 전했습니다.

미군은 4월 1일부터 무급 휴직이 시행될 수 있다고 보고, 60일 전인 1월 31일쯤 첫 통보를 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국인 근로자의 임금은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에서 결정되는 주한미군 운영 비용에 속합니다.

한·미가 지난해 연말 협상을 타결하지 못하면서 운영 예산이 바닥나 어쩔 수 없다는 게 미국의 주장입니다.

근로자 급여 문제를 거론하며 방위비를 대폭 올려 합의하라고 한국을 또 압박한 것입니다.

[이수혁/주미대사 : 주한미군에 근무하는 우리 근로자들의 급여 문제도 있고 하기 때문에 2월까지는 해결되지 않겠느냐 그런 시한을 갖고 지금 협상을 진행 중에 있습니다.]

방위비를 한 자릿수 인상할 수 있다는 국내 언론 보도가 나오는 가운데 미 국무부는 JTBC에 "합의를 위한 격차를 좁히기 위해서는 중대한 작업이 남아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이 방위비로 50억 달러, 우리돈 5조 8000억 원을 내야 한다고 주장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최종 승인을 뜻하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