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법무부 "수사 연속성 고려"…검찰 내부 "차질 불가피"

입력 2020-01-23 20:27 수정 2020-01-23 23: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법무부는 이번 인사에서 "수사의 연속성을 고려했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에서는 다른 목소리도 나옵니다.

주요 수사팀이 어떻게 운영되는 건지 신아람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주요 수사팀을 살펴봤습니다.

청와대의 2018년 지방선거 개입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평검사 1명 빼고 모두 남습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부정 사건을 맡은 반부패수사4부는 경제범죄형사부로 문패가 바뀐 곳에서 수사를 이어갑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감찰무마 의혹을 맡은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도 평검사 1명만 바뀌었습니다.

대검찰청 직속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도 그대로 남습니다.

하지만 떠난 이도 있습니다.

조 전 장관 일가 수사는 새로 오는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장검사가 마무리하게 됐습니다.

또 해당 사건의 지휘라인에 있는 차장급 검사들이 모두 바뀌었습니다.

"지휘계통에 있는 차장 검사는 직접 수사를 담당하지 않는다"는 게 법무부 설명입니다.

일선 검사들의 반응은 다릅니다.

사건 관련자 소환과 기소 여부 등 수사 과정에서 주요 의사 결정을 하는 담당자들이 바뀌면서 수사가 더디게 진행되거나, 제자리걸음 하게 될 가능성도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를 내놓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관련기사

JTBC 핫클릭